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경의선 복원 감격의 첫삽… 분단의 종착역 성큼

경의선 복원 감격의 첫삽… 분단의 종착역 성큼

경의선 복원 감격의 첫삽… 분단의 종착역 성큼
“우리는 이제 끊겼던 민족의 혈맥을 다시 잇고 분단된 조국을 하나로 잇는 작업을 시작했다.”

역사적인 경의선 복원 공사의 가슴 설레는 첫삽이 떠졌다.

9월18일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는 경의선 철도 및 도로 재연결을 위한 복원 기공식이 열렸다.

총사업비 540여억원. 통일대교-장단역 간 12km 구간을 연결할 이 사업은 1년간의 공사를 거쳐 이르면 내년 9월께 완공될 예정. 일본의 만주침략 수단으로 건설된 경의선은 이제 남북 경제 핵심부인 서울-개성-평양-신의주, 나아가 중국을 잇는 ‘경제 대동맥’으로 거듭나게 된 것이다.

‘이별이 너무 길다. 슬픔이 너무 길다. 선 채로 기다리기엔 은하수가 너무 길다.



단 하나 오작교마저 끊어져버린 지금은 가슴과 가슴으로 노둣돌을 놓아

면도날 위라도 딛고 건너가 만나야 할 우리….’(문병란의 시 ‘직녀에게’ 중에서)

시드니올림픽 남북 선수단 동시입장으로 화해와 협력의 새 ‘노둣돌’을 놓은 남과 북. 지금 남북은 50년간의 ‘너무 긴 이별’에 종지부를 찍고 경의선이란 ‘오작교’를 딛고 은하수를 건너는 중이다.



주간동아 2000.09.21 252호 (p6~7)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