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국제단신

앨버트로스, 한번 떴다 하면 8500km비행

앨버트로스, 한번 떴다 하면 8500km비행

앨버트로스, 한번 떴다 하면 8500km비행
조류 가운데 가장 큰 몸집을 자랑하는 바다새 ‘알바트로스’의 생태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국내에서는 신천옹(信天翁)으로 불려온 알바트로스는 북극권에 인접한 섬에서 유년기를 보낸 뒤, 어디로 날아가 성년기를 보내고 돌아오는지 지금까지 미스터리로 남아 있었다.

그러나 최근 독일과 프랑스 연구팀은 영국 과학잡지 ‘네이처’ 최신호를 통해 ‘암컷은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남부에 있는 아열대지역 해역에서, 수컷은 남극 빙하지대 북쪽지역에서 겨울을 보내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알바트로스의 다리에 부착한 소형 감지기 가운데 최근 회수된 4개의 기록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연구팀은 이번 조사에서 알바트로스의 비행거리에 대한 ‘신화’가 사실임을 증명했다. 감지기 분석 결과 알바트로스의 비행거리가 최대 8500km로 조사된 것. 연구팀은 “이로써 며칠 동안 쉬지 않고 수천km를 날 수 있다는 알바트로스의 명성이 헛된 것이 아님을 알게 됐다”고 평가했다.



매년 수천마리의 알바트로스가 바다에 빠져 죽는 현상에 대해서 연구팀은 동반자살 같은 ‘공동체 의식’이 아니라 어로작업을 위해 설치해놓은 그물이나 낚싯바늘에 걸려 떼죽음을 당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주간동아 2000.09.14 251호 (p128~12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