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춘향뎐’의 쾌거

한국영화, 칸을 지나 “세상 밖으로”

한국영화, 칸을 지나 “세상 밖으로”

한국영화, 칸을 지나 “세상 밖으로”
5월10일 개막한 53회 칸영화제에 참가하기 위하여 프랑스 행 비행기를 탄 영화계 사람들은 다양한 감정을 느꼈다. 우선 비행기를 전세라도 낸 듯 200석 이상이 칸영화제로 가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경제위기로 찬바람을 맞아 잔뜩 위축되어 있던 영화수입계가 IMF(국제통화기금) 이전 수준으로 되살아났다는 느낌과 함께 영화수입을 위해 거래되는 액수도 비슷한 수준으로 다시 올라가고 있어서 돈 낭비를 염려하는 사람도 있었다. 독일과 한국에 영화를 팔면 보따리를 싸고 칸영화제에서 철수해도 된다는 말이 돌았을 정도로 러시현상을 보이기로 유명했던 영화수입업계가 다시 비슷한 양상을 보일까봐서다. 영화제 개막을 전후하여 참가한 사람들은 언론인 제작자 배급업자 영화행정인 투자자 등 500명을 넘어서서 한국영화계 전체가 프랑스로 잠시 이사한 셈이나 마찬가지가 되었는데, 가장 축제분위기에 들떠 있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아닐까 생각될 정도로 칸영화제 사상 전무후무한 일이다.

2000년에 열린 칸영화제가 갖는 가장 큰 의미는 한국영화가 경쟁부문에 진출하려는 오랜 숙원을 풀었다는 것이다. 그 숙원 풀기가 임권택감독의 영화로 이루어졌다는 것은 오랫동안 한국영화를 대표해온 임권택감독으로서나 ‘춘향뎐’처럼 가장 한국적인 영화라는 점에서나 다행한 일이며 공평한 일이다. ‘서편제’가 경쟁부문에 오르지 못했던 것을 칸영화제가 훗날 과오로 인정했듯이, 이제서야 임감독이 세계적인 진가를 인정받는 공식적인 기회가 되었기 때문이다.

한국영화의 쾌거는 이뿐만이 아니다. 비경쟁공식부문에서 홍상수감독의 ‘오!수정’이 ‘주목할 만한 시선’에, 이창동감독의 ‘박하사탕’이 ‘감독주간’에, 정지우감독의 ‘해피엔드’가 ‘비평가주간’에, 유철원감독의 단편 ‘우산’이 단편경쟁부문에 오르는 등 전 부문에 진출했다는 사실이다. 이는 2000년에 들어서서 다른 아시아국가와는 달리 부흥기에 접어든 한국영화에 집중된 관심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증거이며 한국영화의 수준 향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5월16일과 17일에 있을 시사회에 맞추어 ‘한국영화의 밤‘을 마련, 영화사절단의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인 영화진흥위원회는 지금까지 체계 없이 진행되어 오던 한국영화 세계배급 마케팅에서 효율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전략을 펼치겠다는 생각이다. 세계에서 가장 큰 영화마켓인 이곳에서는 총 17편의 영화를 상영하고 독자적인 부스를 차린 회사만도 네군데다. 가장 진보적인 방식으로 홍보와 계약까지 총망라할 수 있는 인터넷을 비즈니스에 십분 활용하는 ‘씨네클릭’은 ‘박하사탕’을, ‘미로비젼’은 ‘오!수정’을, ‘CJ 엔터테인먼트’는 ‘해피엔드’를, ‘강제규필름’은 ‘쉬리’ ‘단적비연수’ ‘은행나무 침대’ 등을 집중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오랜 해외 배급경험을 가지고 있는 ‘씨네클릭’의 서영주씨는 “싸구려였던 한국영화 시세가 조금씩 올라 이제는 한나라에서도 여러 회사가 경쟁을 벌일 정도로 한국영화가 신장되었다. 주춤한 일본영화, 식상한 홍콩영화와는 달리 유달리 관심을 끄는 한국영화가 시나리오와 촬영기법에서 놀라운 발전을 보이고 있는 만큼 지금이 세계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이번 영화제에는 강제규감독, 강우석감독 같은 영화계의 실세인물은 물론이고, 박노해 시인처럼 구경온 영화계 밖의 인물도 눈길을 끌었다.



주간동아 2000.05.25 235호 (p86~8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