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포인트

”복권 당첨후 더 행복해졌다” 55%

  • 강수진/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 sjkang@donga.com

”복권 당첨후 더 행복해졌다” 55%



복권은 과연 행복을 가져다 줄까.

영국의 복권발행기관인 내셔널 로터리가 최근 5년간 복권에 당첨된 2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5%가 “당첨된 이후 더 행복해졌다”고 응답했다고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

‘전보다 행복해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당첨액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났는데, 당첨액이 5만파운드 (약 1억원)가 넘은 사람의 58%, 이 금액보다 적은 금액에 당첨된 사람은 37%가 이같이 응답했다.

‘더 불행해졌다’고 응답한 사람은 2%로 돈을 둘러싼 가족 갈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복권당첨 후의 삶은 예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60%가 옛 집에서 그대로 살고 있고 △50% 이상이 경제적 필요성이 사라졌음에도 계속 옛 직장에 다녔으며 △90% 이상이 예전의 친구들과 계속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복권이 당첨되고 난 뒤 배우자와 이혼한 사람은 4%였으나 이는 일반인의 경우와 큰 차이가 없었다. 당첨액이 클수록 손을 벌리는 친지도 늘어났다. 복권 당첨자의 83%가 부모나 자녀, 형제자매 등 가족에 게 돈을 나누어 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여성보다 남성의 인심이 후했다. 한 예로 복권에 당첨된 사람들이 친구들에게 나눠준 금액을 비교 해 보면 남성은 최고 14만7000파운드(29억4000만원)에 이르렀으나 여성은 6만파운드 (약 1억2000만원)였다.



주간동아 211호 (p92~93)

강수진/ 동아일보 국제부 기자 sjka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75

제 1375호

2023.02.03

“위험할 정도로 강력한 AI” 챗GPT 직접 사용해보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