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피플|길형보 육군 참모 총장

야전서 잔뼈 굵은 ‘따뜻한 장군’

  • 송상근 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songmoon@donga.com

야전서 잔뼈 굵은 ‘따뜻한 장군’



10월26일 군 수뇌부 인사에서 육군 참모총장에 길형보(吉亨寶·대장)3군사령관이 임명되자 육군본부는 이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놓았다. “온화한 성품과 합리적인 사고를 가진 ‘따뜻한 장군’, 깨끗하고 겸손한 매너를 가진 ‘엘리트 장군’으로 군 내외에 널리 알려져 있으며 뛰어난 친화력으로 주변 사람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장군으로서 모든 간부들이 한번 모시고 근무하고 싶어하는 소망의 대상.”

56만 대군을 호령할 육군 총수 이미지와는 어울리지 않는 듯하지만 ‘인간 길형보’를 아는 군 관계자들은 이런 프로필이 결코 과장되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3군 사령관 시절의 얘기. 등산을 즐기는 그는 어느 날 비서실 직원들과 함께 산을 오르다 땀을 식힐 겸 잠시 쉬었다 가자면서 노래를 한곡씩 부르자고 말했다. 4성 장군의 느닷없는 제의에 약간 당황했지만 여군 하사 한명이 먼저 ‘소양강 처녀’를 불러 분위기를 띄웠다. 그러자 길총장은 “그렇게 흥겨운 노래를 보르면 나보고 춤추라는 얘긴데 이렇게 좁은 데선 곤란하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길총장은 회식 자리에서도 폭탄주를 만들거나 술잔을 ‘좌로 돌려, 우로 돌려’하지 않는다. 자신의 양에 맞게, 알아서 마시라는 얘기다.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삼포로 가는 길’을 선창한다.

길총장은 평남 맹산에서 태어났다. 6·25전쟁 당시 부모와 함께 월남한 뒤 서울에서 자라고 휘문고를 나왔다. 육사 22기. 동부전선의 12사단 연대장을 시작으로 3군단 참모장`-`1사단장`-`수도군단장`-`3군 사령관을 지내며 야전에서 잔뼈가 굵었다. 군 생활을 하면서 특정 지역이나 학연에 연연하지 않고, 인맥을 만들거나 내 사람을 끌고 다니는 스타일이 아니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이런 점이 취임 이후 줄곧 지역편중 인사시비에 휘말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에게 2기 육참 총장으로 발탁되는 중요한 요인이 됐다는 후문이다.



부하를 최대한 편하게 대하는 그는 참모들의 의견을 끝까지 경청하며 자유롭게 토론하는 여건을 만들어 나가는 전형적인 외유내강형이다. 군에 오랫동안 계속돼 온 업무보고 형식이나 의식행사도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면 과감히 없앴다. 3군 사령관에 임명된 뒤 사단 방문 때 군단장이 배석하지 않도록 지시한 게 대표적인 사례. 군 사령관이 직접 지휘하는 군단과 달리 사단은 어디까지나 2단계 하급 제대라서 자신이 격려하고 고충을 듣기 위해 찾아가는데 관행을 이유로 군단장이 군사령관의 사단 방문을 수행하면 군단 업무에 차질을 준다는 것.

또 군 사령부 회의에 참석하려는 예하 군단장과 참모들이 기상여건 때문에 헬기 대신 차량으로 이동하겠다는 보고가 들어오면 “길에다 5, 6시간을 낭비할 필요가 없다. 시급한 것이 아니면 유선으로 얘기하고 다음에 보자”고 말한다. 형식과 격식보다는 실질을 중시하는 자세가 몸에 밴 탓이다.

물론 자신이 맡은 업무는 빈틈없이 처리한다. 한미연합사가 ‘작계 5027’을 발전시킬 때 3군 사령관으로서 한국 지형에 맞는 작전개념을 제시했다. 수차례 토의를 거쳐 미군의 당초 계획을 수정토록 하고 각종 훈련을 통해 실효성을 입증, 한미연합사령관으로부터 감사서한을 받았다.

기독교 신자로 하루도 성경을 손에서 놓지 않는 그는, 21세기 정예 강군이 되려면 병영생활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야 한다고 말한다. 강제적인 지시가 지배하는 수용개념의 통제위주 병영생활을 자율의 폭을 확대하고 법과 질서에 의해 움직이는 활기찬 병영으로 바꿈으로써 휴식과 훈련을 조화, 이를 막강한 전투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지론이다.

길총장은 10월28일 열린 취임식에서 “병영 선진화를 통해 국민이 자제를 안심하고 군에 보낼 수 있는 육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줄 수 있는 힘있는 육군, 군 기강이 확립된 가운데 사기충천한 육군, 전 장병의 군심이 하나로 결집되어 화합과 조화를 이루는 단결된 육군을 육성하자”고 강조했다.



주간동아 208호 (p16~16)

송상근 동아일보 사회부 기자 songmoo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