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표 빅텐트 내분만 키웠다

[김수민의 直說] 의견 다른 사람 섞일수록 당내 분란 커져

  • 김수민 시사평론가

윤석열표 빅텐트 내분만 키웠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운데)가 12월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 참석해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왼쪽), 신지예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운데)가 12월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 참석해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왼쪽), 신지예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정당 내부에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끼리 토론하고 결론을 내리면서 합의안을 도출해야 민주주의 실현 정당.”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신지예 전 한국정치여성네트워크 대표를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자리에서 한 말이다. 아직까지 정책적 소신(페미니즘 지향, 탈원전 등)에 변함없다고 밝힌 신 부위원장과 윤 후보 또는 국민의힘 사이 괴리감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끼리”라는 윤 후보의 말에 동의한 사람도 많을 것이다. 당내 이견을 존중하지 못하는 문화는 한국 정당문화의 고질적 습성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비주류를 억눌렀고, 문재인 정부의 더불어민주당은 비주류가 없어지다시피 했다. 군사독재 시절 3김(金) 시대보다 더했다.

윤 후보의 말을 이렇게 바꿔보자. “의회 또는 공론장에서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정당을 만들어 토론하고 결론 내리며 합의하는 것.” 생각 차이를 보장하면서 결론을 유도하는 것은 정당이 아니라 ‘정당체제’다. 정당체제가 있기에 그 위에서 정당을 이룰 수 있다. 정당 내 이견은 어차피 사람마다 의견이 다르기에 자연스레 발생하는 것이다. 의견 차이는 근본적, 1차적으로 정당 간 노선 차이로 나타나야 한다. 의견 차이를 좁히는 것은 정당 안에서 먼저 이뤄지고, 그다음 정당 사이에서 이뤄진다.

인간은 가장 최근 미워하게 된 사람을 가장 미워하는 존재

지나치게 의견이 다른 사람이 섞일수록 당내 분란은 강해진다. 인간은 가까이에서 부대끼는 존재에게 가장 큰 위협을 느끼고, 가장 최근 미워하게 된 사람을 가장 미워하는 존재다. 그렇다 보니 당내 투쟁이 정당 간 투쟁을 능가하는 순간이 온다. 정당에 의지하며 갈등을 표출하고 합의를 도출해온 시민에게도 혼란을 안긴다. 이러면 민주적 합의 도출은 더 어려워진다. 윤 후보의 정당관은 반의회적·반정당적으로 치달을 개연성이 있다.



윤 후보가 국민의힘을 여성이나 소수자에게 친화적인 정당으로 만들고 싶다면 이 사람, 저 사람을 담으면서 내분을 키울 일이 아니다. 현재 모여 있는 당원들과 토론하면서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 그러려면 자신이 먼저 변화해야 한다. 그래야 당원과 지지층에게도 보람이 있고, 좋은 사람도 자연스레 모을 수 있으며, 바깥쪽 사람이나 적대적 사람들과도 적절하게 통하면서 합의할 수 있다.





주간동아 1320호

김수민 시사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청약 초읽기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