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희숙 존재감만 커진다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윤희숙 사직안, 9월 국회 본회의 처리도 불투명

  •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윤희숙 존재감만 커진다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8월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간동아’와 인터뷰하고 있다. [조영철 기자]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8월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간동아’와 인터뷰하고 있다. [조영철 기자]

“국회는 의결로 의원의 사직을 허가할 수 있다.”

‘국회법’ 제135조는 의원직 사퇴와 관련해 이같이 규정한다. 재적 의원의 과반이 출석한 국회 본회의에서 출석 의원 과반이 찬성하면 사직안이 처리된다는 얘기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뜻대로 의원직을 내려놓을 수 있을까.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이 마음만 먹으면 사직안을 처리할 수 있다. 민주당 의석은 170석으로 국회 재적 의원(300명) 의 절반이 넘는다. 사직안 처리에 무리가 없다. 윤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을 제기하고 하루 만인 8월 25일 “국민 앞에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며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고 국회의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여야 원내대표도 9월 1일 윤 의원의 사직안을 처리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처리 자체를 반대할 사안이 아니다. 야당이 요구하면 받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선(先)탈당’을 요구한 과거와는 달라진 기류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도 “사퇴를 많이 말렸지만 본인 의지가 매우 확고하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해야 된다”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가 사직안 처리에 입을 모았지만 9월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 절차가 진행될지는 불투명하다.




‘내로남불’ 비판 우려

정치권에선 민주당 내부 고민이 여전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수당으로서 윤 의원의 사직안을 처리할 경우 ‘내로남불’이라고 비판받을 수 있어서다. 앞서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이 제기된 자당 의원 12명에 대해 제명 및 탈당 권유 결정을 내렸지만, 비례대표 2명을 제외한 10명은 모두 당에 남아 있고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의원은 1명도 없다.

본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로 진행하는 사직안이 부결될 경우 오히려 윤 의원의 존재감이 부각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일각에선 ‘사퇴쇼’라는 비판과 함께 사직안을 부결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함께 나온다.

국민의힘도 이른 시일 내 사직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윤 의원 외에도 의원 11명에 대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만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는 부담스럽다.

정치권 안팎에선 여야가 정기국회 일정과 관련해 본회의를 9월 8일과 9일, 13~16일, 27일과 29일 개최하기로 합의했지만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등 쟁점이 산적한 상황을 고려하면 상정 합의 자체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주간동아 1305호 (p14~14)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