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진돗개, 아시아 최고 감독 됐다

  •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진돗개, 아시아 최고 감독 됐다

진돗개, 아시아 최고 감독 됐다
‘진돗개’가 아시아를 호령했다. 선수시절 근성 넘치는 플레이로 ‘진돗개’라는 별명을 얻은 허정무(54)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1월2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드’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는 1995년 박종환 전 일화(현 성남) 감독, 1997년 차범근 대표팀 감독, 2002년 거스 히딩크 대표팀 감독, 2003년 차경복 성남 감독에 이어 다섯 번째다. 북한을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으로 이끈 김정훈 감독과 오카다 다케시 일본 감독 등이 허 감독과 경쟁을 벌였지만, 월드컵 7회 연속 진출과 A매치 27경기 무패(11월18일 세르비아전 이전까지 14승13무) 업적을 달성한 허 감독의 상승세를 당해내지 못했다.

허 감독 개인적으로도 이번 상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완벽한 재기에 성공했다는 것을 널리 알린 셈이기 때문. 허 감독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대표팀과 레바논 아시안컵 감독을 맡았을 때 쓰라린 실패를 경험한 바 있다. 당시 이동국 이천수 박지성 이영표 등 호화 멤버를 거느리고도 올림픽 예선에서 허무하게 탈락했고, 아시안컵에서도 일본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3위에 그쳐 지도력에 상처를 입었다. 이후 와신상담 끝에 2008년 다시 국가대표팀 감독에 선임됐고, 결국 월드컵 7회 연속 진출이라는 업적을 이뤄냈다.

결과도 좋았지만 해외파와 국내파 간의 경쟁의식을 높이고, 기성용 이청용 등 어린 선수들을 과감하게 중용해 자연스럽게 대표팀의 체질 개선을 이뤄낸 점도 높이 평가된다. 허 감독의 이 같은 성과는 히딩크 감독 이후 축구계 전반으로 확산된 외국 감독 선호 추세에 맞서 ‘토종 감독도 할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준 계기가 됐다. 월드컵 진출에 연이은 상복이 터진 허 감독에게 2009년은 잊지 못할 한 해가 될 것 같다.



주간동아 2009.12.08 714호 (p97~97)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