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책,싫어도 읽어라! 07

“책 잘 읽어 대학 가고 ‘토론 달인’ 됐죠”

독서토론 통해 지식과 우정 키운 ‘노란 잠수함’

“책 잘 읽어 대학 가고 ‘토론 달인’ 됐죠”

“책 잘 읽어 대학 가고 ‘토론 달인’ 됐죠”
조원진(20·서울대 미학과 2년·사진 왼쪽) 씨와 김양우(20·연세대 외국어문학부 2년) 씨는 고교 시절 함께 한 독서토론 모임의 경험담을 엮어 최근 ‘노란 잠수함, 책의 바다에 빠지다’(삼인)를 펴냈다.

학교는 달랐지만 함께 다니던 학원에서 번갈아 1, 2등을 하며 서로의 ‘내공’을 확인한 두 사람이 독서모임을 만들기로 마음먹은 것은 고교 1학년 2학기 말.

“통합교과형 논술이 도입되면서 책을 많이 읽는 것과 생각을 글로 옮기는 훈련이 필요했거든요. 주어진 문제에 정답을 끼워맞추는 식으로 진행하는 학원의 논술수업이 마음에 들지 않아 우리끼리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눠보면 어떨까 생각했어요.”(조원진)

모임의 조직, 운영에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한 조씨는 “원래 책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뭔가를 집중해 읽는다는 게 귀찮아서 신문도 스포츠면에 실린 사진만 겨우 볼 정도였죠. 양우에게 좋은 책을 추천받고 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덕분에 책에 대한 관심이 ‘혁명적으로’ 커졌어요.”



이들은 비틀스의 노래 제목을 본떠 모임 이름을 ‘노란 잠수함(Yellow Submarine)’으로 정했다. 또 학교 성적과 독서량이 탄탄한 다른 3명의 친구를 끌어들였다. 토론모임은 2주에 한 권씩 책을 선정하고, 한 명씩 돌아가면서 ‘토론주자’가 돼 토론을 이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각자 관심 분야가 다르다 보니 토론 주제도 다양했어요. 남들이 주제에 접근하는 방식을 보면서 사고의 폭을 넓힐 수 있었죠.”(김양우)

이들은 ‘서부전선 이상 없다’를 읽은 뒤 ‘전쟁을 꼭 해야 하는지’에 대해 심각하게 논의했고, ‘슬로라이프’를 접하면서 입시 공부로 지친 스스로의 삶을 되돌아봤다. 뜻밖의 수확도 있었다.

“공부 잘하는 아이들의 공통점은 온갖 감각을 동원해 경쟁자들의 ‘전투력’을 시험해본다는 거예요. 경쟁심에 휩싸이다 보니 정서적으로 황폐한 학창시절을 보내기도 하죠. 그러던 ‘모범생’들이 책을 매개체로 마음도, 비밀도 나누는 진정한 친구를 찾게 된 거예요.”

물론 수험생 처지에 마음 놓고 책을 읽기란 쉽지 않았다.

“책 잘 읽어 대학 가고 ‘토론 달인’ 됐죠”
이들은 같은 고민을 하는 후배들에게 “일부러 시간을 내서 책을 읽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버리고 머리를 식힐 때, 또 화장실에서 틈틈이 읽는 방법을 택하라”고 조언했다.

조씨는 지금도 책장을 ‘다 읽은 책’과 ‘읽고 있는 책’ 섹션으로 나눈 뒤 재미없어서, 또는 시간 없어서 몇 페이지 읽다 만 책들을 따로 분류해놓는다고 한다.

“읽다 만 책들은 손이 쉽게 닿는 곳에 두고 수시로 꺼내볼 수 있게 했어요. 책은 언제 읽느냐에 따라 재미가 달라지기도 하거든요.”

어려서부터 몸에 밴 독서 습관 때문에 뭔가를 읽지 않으면 허전하다는 김씨는 수험생 시절에도 일주일에 두세 권의 책을 읽었다. “머리가 복잡할 때 책을 펴들면 오히려 머릿속이 상쾌해진다”고 말할 정도.

‘노란 잠수함’의 다섯 멤버 가운데 독서토론의 직접적인 수혜자는 김씨뿐이다. 그는 논술 비중이 높은 수시전형에 합격했다. 독서와 토론이 입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은 다른 멤버들의 경우 수험생 시절 책을 읽느라 보낸 시간이 아깝게 느껴지지 않을까.

“대학에 들어와보니 그때 다져진 읽기, 쓰기 능력이 오히려 빛을 발하는 느낌이에요. 전공 특성상 토론수업이 많은데, 다른 친구들보다 말하고 발표하는 데 익숙하거든요. 독서와 토론을 ‘놀이’로 생각하게 된 덕분인 것 같아요.”(조원진)



주간동아 2009.05.19 686호 (p32~32)

  •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