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애독자 릴레이 에세이

이탈리아 남자들 좀 말려줘!

‘내 인생의 황당과 감동 사이’

이탈리아 남자들 좀 말려줘!

지난해 이탈리아 밀라노의 여름은 유난히 더웠다. 역시나 더운 어느 여름날 오후, 집으로 가기 위해 트램을 기다리는데 내가 타야 할 트램이 예정 시간을 훌쩍 넘겨서도 들어오지 않았다. 시계를 내려다보며 조바심을 내던 찰나, 정류장에서 같이 트램을 기다리던 한 이탈리아 남자가 내게 “혹시 한국에서 왔냐”고 물으며 친한 척을 했다.

이탈리아에서 처음 만난 사람들은 모두 내게 중국 사람, 혹은 일본 사람이냐고 물었던 터라 대번에 한국 사람임을 알아보는 그 남자에게 반가움을 느꼈다. 어떻게 한국을 아냐고 물었더니 기다렸다는 듯 대답이 쏟아졌다. “나는 한국을 무척 좋아한다” “여기서 디자인 공부를 하는 한국 친구가 많다”…. 한국에 관심을 가진 사람을 타국에서, 그것도 향수병이 고개를 들 무렵 만나서인지 흥분도 되고 가슴도 뭉클했다.

그렇게 말을 섞은 지 30분째. 오지 않는 트램을 포기하고 집까지 걸어가려 작별인사를 하는데 그의 눈빛이 돌연 애절하게 변했다.

“다음에 또 한 번 만날 수 있을까요?”

이탈리아 남자들의 ‘여자 밝힘증’에 대해서는 익히 들은 터라 정중히 거절하고 발걸음을 돌리는데, 일정한 간격을 두고 내 뒤를 밟는 남자의 움직임이 느껴졌다. 영화로 치면 로맨스 장르에서 호러로 변하는 순간. 왠지 모르는 불안감에 별별 상상을 다 하게 됐다. ‘혹시 납치?’



그 남자는 결국 내 걸음을 따라잡고 말았다. 호러 영화 속 피해자처럼 소스라치게 놀라는 내게 그는 끈적이는 눈빛으로 구애(求愛)를 계속했다. 매정하게 돌아서는데도 매달리는 그를 겨우 따돌리고 집에 돌아와 숨을 돌리자 웃음보가 터져나왔다. ‘한국에선 일어나기 힘든 일이 여기서 일어났군’ 하는 생각에.

이탈리아 남자들 좀 말려줘!
친구들에게 내가 겪은 일을 들려줬더니 그들 중에도 비슷한 일을 겪은 사례가 적지 않았다. 오죽하면 이탈리아를 찾는 외국인 여성들이 배워야 할 이탈리아어가 “저리 가(vada via)!”일까. “Ciao, Bella(안녕 예쁜이)”라고 외치며 달려드는 남자들의 면전에 이 단어를 내뱉으라면서.

열심히 외워두긴 했지만 그 뒤로는 한 번도 써먹을 일이 없었다.^^;

사랑에 죽고 못 사는 정열적인 이탈리아 남자들, 역시 세계 최고란 명성을 들을 만하다.



주간동아 2009.01.20 670호 (p96~96)

  • 엄운현 이탈리아 보코니 경영대학원 럭셔리 경영 석사과정 졸업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