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PINION | OMBUDSMAN

아하! 수학의 중요성 깨달은 좋은 계기

아하! 수학의 중요성 깨달은 좋은 계기

아하! 수학의 중요성 깨달은 좋은 계기
최근 ‘지방 로스쿨 합격자, 절반 이상 수도권대 출신’ 신문 기사를 읽고 법학전문대학원의 인기를 실감했다. 이뿐 아니라 의과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 인기는 수년 전부터 위세를 떨쳐왔다. 필자도 의사 친구들과 함께 “우리 때보다 훨씬 우수한 인재가 들어와서 좋긴 한데, 과연 그들이 다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맞게 온 것인가?”라는 이야기를 주고받기도 했다.

그런데 웬 ‘몸값 상한가 수학, 세상을 쥐락펴락!’이라는 주간동아 665호 커버스토리 제목이 눈에 들어왔다. 다소 생뚱맞다는 느낌이 들면서 호기심 어린 눈으로 읽어봤다. 그럴듯했다. 경제학의 발전이 수학 전공자들에 의해 이뤄졌다는 사실을 깨닫는 계기도 됐다. 우리가 겪고 있는 금융위기 또한 머리 좋은 수학자들이 고안한 파생상품 때문이 아닌가 하는 원망이 들긴 했지만 말이다. 앞으로의 세상을 수학자들이 또 어떻게 바꿀지 궁금해졌다. 한편으로는 중고교생들이 이 기사를 읽는다면, 의대나 법대 일변도의 진로 선택에 신선한 자극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필자 역시 통계학이 서툴러 논문을 쓸 때 고생했던 기억이 났다.

‘초등학생 수학문제 어른들은 풀 수 있나요?’의 결과는 차마 창피해서 얘기를 못하겠다.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은 수학과 출신자들의 얘기만 싣지 말고, 비전공자가 수학의 중요성을 체감했던 사례도 실었으면 더욱 와닿았을 것 같다.

아하! 수학의 중요성 깨달은 좋은 계기

손석한 연세신경정신과 원장

‘美 명문대, ‘시험기계’ 한국학생 사절’을 읽고는 씁쓸함을 넘어서 화마저 치밀었다. 도대체 우리나라 학부모들은 언제까지 아이들을 끼고돌려고 할 것인가. 아이 스스로 생각하고, 도전하고, 체험하면서 자라나는 것은 정녕 힘든 것인가 의문이 들었다.

‘전방 후임병들 반란, 잠 못 드는 후방 국민들’을 읽고 나면 자녀나 조카를 군대에 보낸 사람들의 걱정이 더욱 커질 것 같았다. 군대 내 총기사고를 개인의 부적응 탓으로만 돌릴 것이 아니라 군대에 적응할 수 있게끔 도와주는 제도적 시스템(심리상담 전문가 배치, 정신건강 선별 사업 등)이 갖춰지기를 기대한다.



알립니다

‘주간동아’ 665호 20쪽 남주홍 전 통일부 장관 내정자 인터뷰 기사 부제 중 ‘봉미통남’은 ‘통미봉남’의 오기입니다.




주간동아 2008.12.23 666호 (p12~1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5

제 1215호

2019.11.22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