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찬주의 茶人기행|태고 보우선사

눈발은 창 때리고 차향은 마음을 흔드네

눈발은 창 때리고 차향은 마음을 흔드네

눈발은 창 때리고 차향은 마음을 흔드네
겨울비가 한두 방울 떨어지고 있다. 그러나 태고사로 가는 산행을 포기할 수는 없다. 태고사를 창건한 태고 보우선사는 우리 선종사(禪宗史)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 임제선사 17세손인 석옥 청공으로부터 인가를 받고 돌아와 해동의 선맥(禪脈)을 발흥시킨 고승이기 때문이다. 나그네는 보우가 태고사에 머물면서 지은 태고암가(太古庵歌) 19수 중에서 한 수를 읊조려본다.

맛없어도 음식이며 맛있어도 음식이니/ 누구든 식성 따라 먹기에 맡겨두네/ ‘운문의 떡’과 ‘조주의 차’여/ 이 암자의 맛없는 음식에 어이 비기리( 也 也 任爾人人取次喫 雲門糊餠趙州茶 何似庵中無味食).

이는 보우스님의 스승인 석옥의 눈을 한층 밝게 한 시다. 석옥은 보우의 태고가를 보는 순간 중국 선객들이 읊조리는 현란한 게송과 달리 차와 같은 한가하고 맑은 맛을 느꼈던 것이다.

13세에 출가 … 우리 禪脈 발흥시킨 고승

홍주에서 태어난 보우의 법명은 보허(普虛)이고 호는 태고, 시호는 원증국사(圓證國師)다. 13세에 출가, 양주군 회암사에서 광지화상에게서 불법을 배우고 가지산 보림사에서 도를 닦았다. 충숙왕 12년(1325)에 승과에 급제했으나 나아가지 않고 용문산 상원암과 개성 감로사에서 고행하였다. 33세 때 감로사에 머물며 일대사를 성취하지 못하면 죽음도 사양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7일 동안의 용맹 정진 끝에 첫 깨달음을 얻었다. 38세에는 사대부 채중원의 장원(莊園)에서 무자 화두를 들고 오매일여의 경지로 나아가 오도송을 터뜨렸다.



(전략) 관문을 쳐부수고 나니/ 맑은 바람 태고에서 불어오네(打破牢關後 淸風吹太古).

이후 보우는 남양주 초당으로 돌아가 한 해 동안 어버이를 봉양하면서 1700가지의 화두를 점검하며 보임하다가 삼각산 중흥사 주지로 주석한 뒤, 중흥사 동쪽에 태고암을 짓고 5년 동안 산거 정진한다. 이때 보우는 태고가를 부르며 유유자적하다가 자신의 깨달음을 인가할 스승을 찾아 46세 때 중국으로 건너간다. 이후 중국의 고승을 찾아 2년 동안 만행하게 되고, 마침내 석옥 청공을 만나 보름 만에 인가를 받는다.

48세에 귀국한 보우는 용문산에 소설암을 짓고 정진하던 중 56세에 공민왕의 부름을 받아 봉은사에 주석하면서 왕사로 책봉된다. 왕이 나라 다스리는 일을 묻자 이렇게 아뢴다.

“인자한 마음이 바로 모든 교화의 근본이자 다스림의 근원이니 빛을 돌이켜 마음을 비춰보십시오. 그리고 시절의 폐단과 운수의 변화를 살피지 않으면 안 될 것입니다.”

왕사가 된 지 14년 만에 왕은 다시 보우를 나라의 스승으로 삼고자 국사로 책봉했다. 보우는 국사로 책봉된 지 12년 만인 82세에 용문산 소설암으로 돌아와 제자들을 불러 모으고 다음과 같은 열반송을 남긴 뒤 눈을 감았다.

사람의 목숨은 물거품처럼 빈 것이어서/ 팔십여 년이 봄날 꿈속 같았네/ 죽음에 다다라 이제 가죽포대 버리노니/ 둥글고 붉은 해가 서산으로 넘어가네(人生命若水泡空 八十餘年春夢中 臨終如今放皮袋 一輪紅日下西峰).

표지판에 그려진 약도로는 1시간 정도는 산길을 올라야 태고사에 도착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가깝다. 어느새 비도 그쳤다. 나그네의 눈길을 가장 먼저 잡는 것은 대웅보전 왼편 위쪽의 영천(靈泉) 약수다. 보우스님은 영천의 찬물을 길어 차를 달였던 것이다.

(전략) 늠름한 추위는 뼈에서 생기고/ 소소한 눈발은 창을 두드리는데/ 깊은 밤 질화로에/ 달이는 차 향기가 다관을 새어 나오네(凜凜寒生骨 蕭蕭雪打窓 地爐深夜火 茶熟透甁香).

대웅전 뒤편 계단을 따라 오르니 보물 제749호로 지정된 사리탑이 나온다. 뒤돌아서 보니 삼각산이 한눈에 들어온다. 허공을 오가는 솔바람 소리에 귀가 씻기고 삼각산의 기세에 머릿속이 헹궈지는 느낌이다. 이런 명당에서 차 한잔 마시지 못한다는 것이 못내 아쉽다.

☞ 가는 길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 매표소를 지나 승용차로 15분 정도 가면 주차장이 나온다. 거기서 30여분 산행을 하면 태고사에 이른다.



주간동아 2005.12.20 515호 (p93~9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