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날까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날까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날까
삶의 수레바퀴 속에서 우연히 사진첩을 뒤적거리다 1996 방송통신대학 시절 마지막 MT 사진을 발견했다. 각자 의 생활은 달랐지만 MT는 마치 동심의 세계로 시간여행을 떠나온 것처럼 즐거웠다.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냈는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옆에 즐비한 맥주병들을 보니 짐작이 될 듯도 하다.

뒷줄 왼쪽이 나고 그 옆이 정문이다. 정문은 영화사 기획부장이라는 소문을 들었다. 앞줄 왼쪽의 정란은 동화작가이고, 그 옆의 경진과 수진은 이민을 떠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지금은 다들 연락이 끊겨 어떻게 살고 있는지 모르지만 MT의 즐거웠던 추억은 모두 간직하고 있을 것이다. 이젠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날까? 정녕 추억은 추억으로만 남는 것일까?

■ 이삼근/ 서울시 종로구 숭인2동



주간동아 2005.12.20 515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