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흑백 19로|제32기 SK엔크린배 명인전 도전5국

10억원 돌파 화룡점정의 묘수

이창호 9단(흑):유창혁 9단(백)

  • < 정용진 / 월간 바둑 편집장 >

10억원 돌파 화룡점정의 묘수

10억원 돌파 화룡점정의 묘수
두 개의 세계타이틀(삼성화재배·춘란배)을 허리에 둘렀으면서도 국내 기전에선 무관(無冠) 신세인 유창혁 9단이 제32기 SK엔크린배 명인전 도전5번기에서 라이벌 이창호 9단에게 도전해 먼저 2승을 거둬놓고도 내리 3연패 당하는 쓴맛을 봤다. 명인전을 짜릿한 대역전 방어로 마무리하면서 이 9단은 통산 102개째 타이틀 획득 기록을 세움과 동시에 국내 바둑사상 최초로 연간 상금 총액 10억원을 돌파한 기사가 됐다. 이전 최고기록은 역시 자신이 세운 97년 9억3500만원.

유창혁의 ‘창술’보다 이창호의 ‘방패’가 한수 위였다. 흑1로 치고 나올 때 백2·4는 유 9단 회심의 일타. 흑 는 이제 꼼짝없이 죽은 목숨 아닌가. 그런데 이 순간 흑5로 붙이는 절묘한 묘수가 떨어졌다. 김칫국부터 마시지 말라. 백6으로 물러설 수밖에 없는,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흑 ‘가’는 항시 선수라 살아 있다. 백은 후수로 ‘나’에 받아야 한다). 상대 대마를 잡기는커녕 흑15까지 거꾸로 백쫔 두 점이 갇혀서는 단숨에 형세가 기울었다.



10억원 돌파 화룡점정의 묘수
흑5가 왜 묘수인가? 흑대마를 잡으려면 백은 처럼 2로 치받고 4로 둘 수 있어야 하는데 흑11까지면 오히려 백이 한 수 부족(다음 백A∼흑D까지로). 의 백2로 받는 수도 흑5·7·9의 기막힌 연타가 있다. 계속해서 백A∼흑F까지 흑은 귀퉁이의 넉 점을 떼어주고 대신 백쫔 석 점을 먹으며 살아가는 수가 있는 것이다. 229수 끝, 흑 3집반 승.



주간동아 2001.12.20 314호 (p94~94)

< 정용진 / 월간 바둑 편집장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