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건강

뇌졸중엔 양손 A33번에서 사혈로 응급처치

뇌졸중엔 양손 A33번에서 사혈로 응급처치

뇌졸중엔 양손 A33번에서 사혈로 응급처치
겨울철엔 날씨가 춥기 때문에 혈관 수축이 잘 일어나 중풍(뇌졸중) 발생률이 다른 계절보다 60% 이상 증가한다. 그러므로 평소 고혈압, 동맥경화, 심장질환을 가진 사람이나 노인들은 특별히 건강관리를 해야 하고, 또 그 가족들이 응급처치법을 알아두면 환자의 회복을 앞당기거나 생명을 건질 수 있다.

통상 동맥경화와 고혈압, 심장병이 심해지면 결국 뇌혈관에까지 이상이 나타나 뇌혈전이나 뇌경색, 뇌출혈을 일으키게 된다.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모두 인사불성이나 심한 통증을 나타내고, 행여 의식을 회복하더라도 언어장애, 반신불수 등 후유증이 뒤따르기 쉽고 심하면 생명을 잃는 경우마저 있다.

만약 위의 원인들이 악화되어 뇌혈관이 막히거나 출혈이 되면 소위 ‘뇌졸중’(腦卒中)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지게 된다.

이때는 우선 환자를 편안히 눕혀 안정을 취하게 한 다음 기도를 확보한다. 그리고 사혈침(또는 주사기 바늘)으로 수지침법의 A33번에서 3∼5방울 가량의 피를 빼준다. 양손 모두 피를 빼야 한다. 그런 다음 A8ㆍ12ㆍ16ㆍ20ㆍ22ㆍ28번까지 서암봉이나 T봉(鋒)을 붙여준다. 그러면 숨을 잘 쉬면서 의식을 차릴 수 있다.

이때 속히 회복되지 않으면 열 손가락 끝에서도 피를 뺀다. 잠시 후 의식이 돌아오면 병원 응급실로 가서 후속 처치를 받도록 한다. 보통 사혈을 한 뒤에 환자들 대다수는 병원에 가는 도중이나 응급실에 도착해 곧 의식을 되찾는 경우가 많다. 응급실에서 몇 시간씩 기다려도 의식이 돌아오지 않을 때는 매시간 1회씩 사혈해주면 의식회복은 물론 뇌출혈의 지혈, 출혈된 피의 재흡수에 큰 도움을 주어 회복이 빠를 수 있다.



뇌졸중으로 인한 여러 가지 후유증이 발생했을 때에도 수지침요법을 시술하면 후유증 해소에 도움이 된다. 수지침요법은 두뇌혈액순환 조절에 탁월한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0.12.14 263호 (p78~79)

  • 유태우/ 고려수지침요법학회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