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보|開城

미리 ‘올라가’본 그리운 개성

미리 ‘올라가’본 그리운 개성

미리 ‘올라가’본 그리운 개성
북한 향토사학자 송경록씨는 ‘개성이야기’(푸른숲)라는 책에서 “개성으로 가는 길을 항상 ‘올라간다’고 하고 개성에서 다른 지방으로 갈 때는 ‘내려간다’고 하는 것은 세계를 품에 넣었던 고려의 수도, 송도 시민의 자존심”이라 했다.

한국전쟁 전까지는 남한에 속했던 개성. 폭격을 피해 남으로 피난길에 올랐던 사람들은 그 후 50년 가까이 고향 땅을 밟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 꿈에 그리던 고향 개성 길이 열린다. 오늘날 개성은 북한의 행정체계상 직할시로 도와 같은 급이며, 1개의 시와 3개의 군(개풍군 판문군 장풍군)으로 이루어져 있다. 출판사 푸른숲과 통일부가 제공한 개성 사진을 통해 고도(古都) 개성의 문화유적과 정취를 미리 감상한다.

미리 ‘올라가’본 그리운 개성
① 지남산 김일성 주석동상 앞에서 서남쪽 용수산을바라보며 찍은 개성 전경.

미리 ‘올라가’본 그리운 개성
② 현화사 7층 석탑. 1018년 고려 현종이 죽은부모의 명복을 빌기 위해세웠다는 현화사에 있다.

③ 높이 35m의 바위에서 떨어지는 물이 장관인 박연폭포. 우리나라 3대 명폭(금강산 구룡폭포, 설악산 대승폭포) 중 하나인 박연폭포는 개성에서 60리 가량 떨어진 천마산 줄기에 있다.



주간동아 2000.08.24 248호 (p74~7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