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나도 공짜가 좋아”

국회의원 최소 20% 이상 보좌진 편법 운용…지구당 파견 등 운영비 줄이기 극심

“나도 공짜가 좋아”

“나도 공짜가 좋아”
국회의원의 최소 20%가 국회 보좌진을 편법으로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주간동아’가 국회의원 182명(전체 273명의 66%)을 대상으로 전화-방문 조사한 결과 55명(조사대상자의 32%, 전체 국회의원의 20%)이 보좌진을 국회 의원회관이 아닌 지구당 등에 근무케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것. 의원의 보좌진은 4급 보좌관과 정책보좌관, 5급 비서관, 6급 비서, 9급 여비서, 운전기사 등 6명으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국회 보좌관들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서 그렇지 실제로는 훨씬 많을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10년째 국회에서 근무하고 있는 한나라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관 H씨는 “60, 70%의 국회의원이 보좌진 중 한 명 이상을 지구당 등에 근무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영남지역 한나라당 국회의원의 한 비서관은 “제대로 보좌진을 갖추고 있는 국회의원을 찾는 것이 오히려 취재하기 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을 성실히 보좌하기 위해 만들어진 보좌 제도의 취지 자체가 무색할 정도다.





주간동아 2000.08.24 248호 (p14~1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