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교황청, “포켓몬 교육효과 탁월해요”

교황청, “포켓몬 교육효과 탁월해요”

교황청, “포켓몬 교육효과 탁월해요”
어린이 비디오게임용 소프트웨어인 포켓몬 열풍이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바티칸 교황청이 이례적으로 포켓몬의 교육적 효과를 인정했다.

이탈리아 주교회의가 운영하는 위성TV인 새트 2000은 최근 포켓몬이 도덕적으로 부작용이 없고 오히려 어린이들 스스로 캐릭터 괴물을 훈련시키고 한 단계씩 성장시키는 과정에서 우정을 나누면서 창의적 상상력을 키운다는 결론을 내렸다.

바티칸 기관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도 ‘포켓몬은 대사가 단순하면서도 어린이의 상상력과 독창성을 길러준다’고 평가했다.

앞서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해 11월 ‘포켓몬이 개봉된 날 수 천 명의 어린이들이 감기를 핑계로 집단 결석한 뒤 극장에 달려가는가 하면, 완구점에서는 포켓몬 관련 상품들이 동났다’면서 포켓몬이 어린이들에게 잘못된 소유욕과 폭력을 조장해 사회문제를 일으킨다고 비판했었다.

포켓몬은 1996년 일본의 닌텐도사가 휴대용 비디오게임기인 게임보이용으로 개발한 게임소프트웨어. 게임기용 팩은 물론, TV만화 극장영화 카드 스티커 앨범 등 각종 캐릭터상품이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프랑스의 경우 영화 포켓몬이 이달초 개봉 2주일만에 260만 달러를 벌어들이면서 ‘토이 스토리2’와 ‘택시2’를 물리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이탈리아에서도 두 달만에 5000만개의 포켓몬 스티커와 150만개 스티커 앨범이 팔렸을 정도. 심지어 이탈리아 마피아가 포켓몬 CD와 비디오는 물론 카드와 스티커 위조산업에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영국의 ‘더타임스’는 전했다.



주간동아 2000.05.11 233호 (p90~9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