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혐오야말로 가장 위험한 바이러스, 치유법을 찾자

티앤씨 재단과 함께하는 혐오 컨퍼런스 지상중계

  • 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혐오야말로 가장 위험한 바이러스, 치유법을 찾자

[GettyImage]

[GettyImage]

코로나19로 마음의 둑이 무너지고 있다. 심적 불안이 커지면 미움과 분노 지수가 올라간다. 타인과 사회로부터의 격리가 부른 불안은 특정인이나 집단을 혐오하는 방식으로 터져 나올 수 있다. 

전 세계가 혐오와 차별이라는 또 다른 사회적 바이러스 팬데믹(대유행병)을 겪고 있지만 우리도 예외는 아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1~5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블로그, 카페, 커뮤니티 글을 분석해보니 혐오 표현은 대상만 바꿔 가며 특정 집단을 비하하고 공격하는 양상을 보였다. 또 국민 1000명 대상 인식조사(4월)에서는 응답자의 절대 다수인 90.8%가 “나와 가족도 언젠가 차별하거나 당할 수 있다”고 했다. 국적, 성적 정체성, 세대, 지역, 종교를 막론하고 넓고 깊어지는 혐오심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못지않게 막아야할 심리방역이다. 

재단법인 티앤씨 재단(T&C Foundation)이 ‘비뚤어진 공감이 만드는 혐오 사회’를 주제로 한 온라인 컨퍼런스 ‘바이어스 바이 어스(Bias, by us)’는 본격적으로 ‘혐오’를 키워드로 한 인문학 컨퍼런스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추석 연휴기간이었던 10월 2일~4일간 사전 신청자들만 대상으로 했는데도 조회수 1만 회를 넘어 큰 관심을 드러냈다.

티앤씨재단 APOV 컨퍼런스 토론 세션 참석자들. 왼쪽부터 홍성수 교수, 김민정 교수, 이희수 교수, 한건수 교수, 사회자 황수경 아나운서.

티앤씨재단 APOV 컨퍼런스 토론 세션 참석자들. 왼쪽부터 홍성수 교수, 김민정 교수, 이희수 교수, 한건수 교수, 사회자 황수경 아나운서.

역사, 사회 분야 교수진 9명의 10개 강연 및 토론으로 진행된 컨퍼런스에서는 우리 사회에 스며든 혐오 문화의 심각성을 깨닫게 해주고 역사 속에서 가짜뉴스로 선동하는 세력이 대중의 두려움을 먹이 삼아 분노와 혐오를 퍼뜨려온 사례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포용과 공존의 지혜의 메시지가 절실함을 전했다. 컨퍼런스 오픈 전 설문조사에서는 혐오를 가장 많이 접하는 공간으로 ‘언론과 인터넷 커뮤니티’가 꼽혔고, '혐오에 가장 큰 원인으로‘나와 다른 의견에 대한 적대감' 과 '편파적 언론보도’가 1, 2위를 기록해 혐오 형성에 가짜 뉴스와 확증 편향이 크게 작용함을 알 수 있었다고 재단 관계자는 전했다.

티앤씨재단 APOV 컨퍼런스 ‘Bias, by us’를 알리는 포스터.

티앤씨재단 APOV 컨퍼런스 ‘Bias, by us’를 알리는 포스터.

재단은 10월23일 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컨퍼런스를 전체 공개한다. 또 10월 말 체험 전시 ‘너와 내가 만든 세상’展도 여는 등 전시, 출판, 공연 등 다양한 컨텐츠를 선보이며 공감사회를 향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주간동아는 이번 컨퍼런스에 나온 교수진들의 9개 강연을 지상으로 공개한다.



강연일정

첫날
혐오의 기원과 혐오현상에 대한 이해
최인철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부 교수

현대사회 인터넷 혐오와 혐오발언
김민정 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이은주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둘째 날
홀로코스트와 이슬람포비아등 역사속 인류를 고통으로 몰았던 혐오
최호근 고려대 사학과 교수
이희수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특훈교수

집단정체성과 혐오
한건수 강원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셋째날
중세 유럽의 혐오
박승찬 가톨릭대 철학과 교수

독일인은 왜 유대인을 혐오하게 되었나
전진성 부산교육대 사회교육학과 교수

토론세션
황수경 전 KBS 아나운서 진행 이희수·김민정·한건수 교수





주간동아 1260호

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61

제 1261호

2020.10.23

“쓰레기 산 줄이려면 다회 용기 만들어 쓰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