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대의료원, 코로나 이후 세계를 주제로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 개최

  •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사진 조영철 기자

고대의료원, 코로나 이후 세계를 주제로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 개최

  • 7월 23일 존스홉킨스대, 맨체스터대, 베를린자유대와 공동으로 세계 석학들과 식견 교류
    “신종 감염병뿐 아니라 코로나로 드러난 분열과 반목, 증오 치유 시급”
7월23일 고려대 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열린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Next Normal Conference) 2020’에서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고대의료원장(의무부총장)(왼쪽)이 세계미래학회장인 짐 데이토 명예교수와 화상으로 대담하고 있다.

7월23일 고려대 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열린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Next Normal Conference) 2020’에서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고대의료원장(의무부총장)(왼쪽)이 세계미래학회장인 짐 데이토 명예교수와 화상으로 대담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어느덧 우리 일상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았다. “폭풍은 결국 지나갈 테지만 인류는 이전과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될 것”이라는 유발 하라리 예루살렘히브리대 교수의 말처럼 우리 삶이 코로나19 전과 후로 달라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이 많다. 

코로나19 이후의 보건의료, 경제성장과 개발, 리더십 등 인류 사회의 ‘넥스트 노멀’을 예측하고 지속가능한 방향을 모색하는 담론의 장이 마련됐다. 고대의료원은 7월 23일 미국 존스홉킨스대, 영국 맨체스터대, 독일 베를린자유대와 공동으로 ‘넥스트 노멀 콘퍼런스(Next Normal Conference) 2020’을 개최했다. 고려대 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미래학의 세계 권위자인 짐 데이토 하와이대 마노아캠퍼스 명예교수를 비롯해 마틴 매키 런던대 보건대학원 교수,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등 영미권 석학들과 국내 전문가들이 ‘넥스트 노멀’을 주제로 심도 깊은 논의를 펼쳤다.

인류의 바이러스 극복 역사 재조명

콘퍼런스 기조연설은 세계미래학회장인 짐 데이토 명예교수가 맡아 ‘균열된 시간이 주는 교훈: 4가지 미래’를 주제로 강연했다. 데이토 명예교수는 “아무도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는 없지만 대안적 미래를 예상하고 탐색할 수 있다”며 “원하는 미래를 구상하고 설계해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진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고대의료원장(의무부총장)과 대담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의료의 역할과 모습에 대해 논의를 펼쳤다. 참석자들은 다중적이고 복합적인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인류 차원의 연대와 공존의 가치 공유가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인공지능(AI) 같은 미래 기술 발전에도 인간 중심의 사고와 공감의 중요성이 특히 강조됐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소외집단이 집단감염에 취약한 사회 민낯이 드러난 현실을 지적하면서, 사회적 면역력을 강화하고 삶의 마지노선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신종 감염병에 대한 특별 강연도 마련됐다. 강연에서 바이러스학의 대가인 송진원 고려대 교수(의대 미생물학교실)는 ‘한탄바이러스에서부터 미래의 신종바이러스까지: 인류는 바이러스로부터 무엇을 얻을 것인가’를 주제로 발표했다. 청중은 한탄바이러스 발견 및 예방백신 개발 사례를 통해 인류의 바이러스 극복 역사를 재조명하고 향후 닥쳐올 신종 바이러스를 전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통합 세션에서는 ‘One World, One Health! COVID-19에 맞서는 발걸음’을 주제로 보건, 경제, 사회정책, 인권 등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의 발표가 이어졌다. 세계적 보건학자인 매키 교수는 ‘코로나19와 경제에 대한 통합적이고 일관된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커틀랜드 로빈슨 존스홉킨스대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봉쇄와 이동 제한으로 인한 인간의 건강’을 주제로 강연을 이어갔다. 베를린자유대에서 동아시아학을 연구하는 이은정 교수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인종주의와 차별’을 주제로 현 인류의 가장 큰 위협인 분열과 반목, 증오에 대해 진단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회적 면역력 강화에 대한 논의 절실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브리핑으로 낯이 익은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선제적 대응으로 빛을 발한 한국의 K-방역을 소개했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부터 코로나19까지 신종 감염병 최고 전문가로 활동하는 김우주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우울함과 두려움을 넘어 넥스트 노멀을 향한 보건의료 영역의 도전과 대응전략’에 관해 발표했다. 이와 더불어 차지호 영국 맨체스터대 교수, 박만성 고려대 의대 미생물학교실 교수 등이 패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콘퍼런스를 주최한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은 “지구촌 전체가 초연결 사회인 현 시대에는 누구도 바이러스의 위협에서 자유롭지 않다”며 “결국에는 ‘함께’의 가치를 바탕으로 한 통합적 대응으로 지혜를 모으게 될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김 부총장은 또 “코로나19를 통해 몰랐던 우리 인류의 민낯을 보게 됐다”며 “결국 사회에서 소외된 관심 밖의 집단이 가장 심각한 피해를 입는다는 사실에 진심으로 마음이 아팠고, 개인을 넘어 사회적 면역력 강화에 대한 논의가 절실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보건의료뿐 아니라 사회경제 등 국내외 다방면의 석학들이 담론을 펼친 만큼, 향후 우리에게 의미 있는 울림과 방향을 전해줄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간동아 1250호 (p54~55)

이한경 기자 hklee9@donga.com 사진 조영철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