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20대의 고민과 꿈 마음껏 이야기하다

‘고함20’ 김선기 편집장

20대의 고민과 꿈 마음껏 이야기하다

20대의 고민과 꿈 마음껏 이야기하다
“뭔가 재미있는 일 없을까?”

2009년 5월 미디어에 관심 있는 대학생 다섯 명이 모여 머리를 맞댔다. 그해 8월 ‘20대가 만드는 20대 대표 언론’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고함20’이 탄생했다. 고함20의 산파 구실을 한 김선기(22) 편집장은 “처음부터 다른 세대를 배제한 언론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비슷한 고민을 하는 20대끼리 자유롭게 글을 쓰고, 생각을 공유할 공간이 필요하다고 느꼈을 뿐이라고.

“가슴속에 있는 이야기를 꺼내 세상을 향해 ‘고함친다’는 의미도 되고, ‘알린다, 보고한다’는 뜻의 ‘고함’도 되죠. 여러모로 중의적이에요. 이름 참 잘 지은 것 같아요.”

고함20은 올해 3월 꿈을 향해 전진하는 20대의 이야기를 담은 책 ‘덤벼라 세상아’를 출간했다. 김 편집장은 “처음 고함20을 만들 때는 상상하지 못했던 일들이 벌어지는 것이 가장 신난다”고 말했다.

“9월에는 ‘꿈 발표회’도 열 예정이에요. 어떤 삶을 살고 싶고,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 우리끼리 모여 이야기하는 거죠. 생각만 해도 즐겁지 않나요?”



주간동아 2011.08.16 800호 (p79~79)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송지은 인턴기자 연세대 아동가족학과 4학년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89

제 1189호

2019.05.17

누구나 가슴에 카카오프렌즈 하나쯤은 있잖아요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