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 4대강 전쟁은 없다①

4대강의 ‘불편한 진실’?

정치권 큰 목소리와 달리 현장에선 차분히 공사 진행 중

4대강의 ‘불편한 진실’?

4대강의 ‘불편한 진실’?
전쟁이다. 4대강 사업을 둘러싸고 여야가 ‘맞짱’ 뜰 태세다. 6·2지방선거를 통해 지방권력이 여당에서 야당으로 이동한 게 결정적 계기로 작용했다.

당장 4대강이 관통하는 주요 지역을 장악한 민주당의 대반격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민주당은 6월 22일 당 소속 지방선거 당선자 워크숍에서 4대강 저지를 위한 ‘4대강 사업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4대강 사업 재검토 특위’ 구성·결의안 채택에 이어 인허가 거부, 지방자치단체 관련 사업 반려 등 행정조치 시행, 시민사회 및 종교계와 연대활동 강화 등 구체적인 행동방침을 정한 것. 민주당은 특위에서 7월 말까지 지역 실정에 맞는 대안을 내놓겠다는 복안이다.

자유선진당도 4대강 사업 저지에 적극 동참할 분위기다. 류근찬 원내대표는 6월 14일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발표 직후 “이 대통령이 진정 국민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겠다면 4대강 사업을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야 한다. 끝내 귀를 막고 4대강 사업을 밀어붙이겠다면 머지않아 정권의 위기가 거세게 불어닥칠 것이라는 점을 엄중 경고한다”는 논평을 내놨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이에 대해 “해볼 테면 해보라”는 태도다. ‘국회 표결’이라는 출구전략을 가동한 세종시 수정안 처리와 달리 4대강 사업은 끝까지 밀어붙이겠다는 것이다.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는 정치권, 한데 뭔가 이상하다. ‘주간동아’가 확인한 4대강 사업 현장은 평온하기 그지없다. 공사는 착착 진행 중이다. 포성도 없고, 전운(戰雲)도 느껴지지 않는다. 해당 지역 야당 단체장들의 이야기도 소속 정당의 당론과 다르다. 이것저것 조건을 붙이지만 결론은 “이미 시작한 사업을 어떻게 중단할 수 있겠느냐”, 다시 말해 “하겠다”는 게 솔직한 속내다.

그렇다면 지금 여야가 벌이고 있는 ‘4대강 전쟁’의 진실은 도대체 무엇일까? 4대강 현장 르포와 자치단체장들 인터뷰 등을 통해 그 실체를 파헤쳐봤다. 아울러 4대강 사업 반대의 선봉에 선 종교 단체의 목소리와 주요 쟁점별 논란도 집중 분석해봤다.

입력 2010-06-28 10:45:00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