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lassical | 황장원의 클래식 산책

빈에서 날아온 왈츠와 폴카 전령들

신년음악회로 시작하는 1월

빈에서 날아온 왈츠와 폴카 전령들

빈에서 날아온 왈츠와 폴카 전령들

1978년 지휘자 페터 구트가 창단한 빈 슈트라우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해마다 1월이면 세계 각지 공연장에서 신년음악회가 열린다. 새해를 기쁘게 맞이하자는 의미를 담아 진행하는 이벤트성 공연으로, 대개 연초의 들뜬 분위기에 어울리는 밝고 활기찬 음악들로 장식된다. 그런 신년음악회의 대표 격인 공연이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열리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신년음악회’(빈 필 신년음악회)다.

76년 역사를 자랑하는 이 공연은 매년 1월 1일 아침 빈의 대표 공연장인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데 빈의 새해, 나아가 지구촌 클래식 애호가의 한 해를 여는 아주 특별한 음악 이벤트로 자리 잡았다. 연주되는 곡은 오스트리아 출신의 대표적인 작곡가 요한 슈트라우스 일가의 왈츠와 폴카(19세기 초 보헤미아 지방에서 일어나 유럽에 퍼진 춤곡)를 비롯해 각종 춤곡과 행진곡이며, 연주 실황은 전 세계 90여 개국에 방영된다.

빈 필 신년음악회는 세계 각지 주요 공연장에서 열리는 여러 신년음악회의 모델이 되고 있다. 그래서 지휘자와 오케스트라, 출연진은 달라도 으레 신년음악회 하면 주로 빈 출신 작곡가의 우아하고 흥겨운 곡들이 연주돼, 관객은 간접적으로나마 빈 스타일의 신년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물론 빈에서 온 악단이 직접 연주한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다.

1월 중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될 신년음악회들을 살펴보면 유독 빈 출신 연주단체가 자주 눈에 띄는 것도 그런 까닭에서다. 1월 17일에는 빈 국립 폭스오퍼 심포니의 신년음악회가 열린다. 폭스오퍼는 빈에서 둘째가는 오페라 극장으로, 특히 오페레타(19세기 중·후반 프랑스 파리와 빈을 중심으로 유행한 코믹 오페라) 공연으로 빈 시민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폭스오퍼 심포니는 바로 이 극장 소속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대외활동을 할 때 사용하는 명칭이며, 빈 고유의 사운드와 흥취를 가장 훌륭하게 재현하는 악단 가운데 하나다. 이번 내한공연에서 폭스오퍼 심포니는 관록의 노장 루돌프 비블의 지휘로 요한 슈트라우스, 레하르, 칼만 등 전형적인 ‘빈의 음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오페레타의 주요 넘버는 헝가리 출신의 세계적인 소프라노 안드레아 로스트가 부르기로 해 성악 애호가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빈에서 날아온 왈츠와 폴카 전령들

‘천사의 목소리’로 이름난 500년 역사의 빈 소년합창단.

1월 21일에는 빈 슈트라우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SFOV)의 공연이 있다. 1978년 요한 슈트라우스 음악 전문가인 페터 구트가 창단한 SFOV는 빈에서 둘째가는 콘서트홀인 콘체르트하우스의 신년음악회를 책임지는 악단이다. SFOV 신년음악회는 한층 다채롭고 흥겹기로 유명한데, 통상적인 춤곡과 오페레타 넘버 외에 빈 토박이가 즐겨 부르는 유행가까지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휘자 구트는 과거 요한 슈트라우스, 빌리 보스콥스키, 로린 바렝코브 마젤 등이 그러했듯 직접 바이올린을 연주하며 악단을 이끈다.

1월 25일에는 빈 소년합창단의 신년음악회가 진행된다. 합스부르크 왕국의 궁정성가대에서 출발해 500년 이상 역사를 이어오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소년합창단의 무대는 이제 우리 청중에게도 익숙하지만, 새해를 ‘천사의 목소리’와 함께 맞이하는 기분은 또 남다르지 않을까.

주간동아 2015.01.05 970호 (p79~79)

  • 황장원 음악칼럼니스트 tris727@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4

제 1164호

2018.11.16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