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401

2003.09.11

빛나는 졸업장 들고 ‘찰칵’

  • 엄혜영/ 대구시 중구 대안동

    입력2003-09-04 13:52: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빛나는 졸업장 들고 ‘찰칵’
    1960년 2월 대구 봉덕유치원 졸업식 날입니다. 예쁘게 단장하고 리본으로 곱게 묶은 졸업장을 들고 서 있는 모습이 좀 어색해 보이긴 해도 티없이 순수하고 귀여워 보이지요?

    당시만 해도 모든 것이 귀했던 시절, 엄마가 졸업식 선물로 사준 새 운동화를 받아 들고 얼마나 좋아했는지 모릅니다. 그 운동화를 밤새 가슴에 품고 잤던 기억이 아직도 남아 있습니다. 사진 속에서 반짝반짝 빛나고(?) 있는 운동화가 바로 그 운동화입니다.

    왼쪽에 선 친구가 단짝 이은성입니다. 은성아, 가까이 있는데도 본 지가 꽤 됐구나. 오늘 우연히 사진 보면서 네 생각 많이 했단다. 그런데 우리가 벌써 50대가 되었다니, 넌 믿어지니?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