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 아, 세월호! 그래도 희망을… 01

화보

  • 글 윤융근 기자 yunyk@donga.com 사진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화보

하늘이여! 이럴 수는 없다

이래서는 안 된다.



딸, 아들 어디 있니

제발 살아서 돌아와다오.





애끊는 가족의 통곡과 슬픔은

자식을 삼킨 바다보다 더 크고 깊다.



거꾸로 박힌 참담한 여객선,

국민의 피도 거꾸로 솟구치고

심장은 속절없이 녹아내린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간절한 기도로 힘을 보태는 것.



제발 살아서 돌아와다오.

제발 살아서 돌아와다오.



화보
인천항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4월 16일 오전 9시 전남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다. 이 여객선에는 제주로 수학여행을 떠나던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 학생(325명) 등 475명이 타고 있었다. 이 중 179명이 구조되고, 25명은 사망했다. 생사가 확인 되지 않은 실종자는 271명에 이른다(18일 오전 1시 현재).

잊을 만하면 터지는 대형 사고에 아까운 젊음은 스러지고 대한 민국은 할 말을 잃었다. 이번에도 어처구니없는 안전 불감증에 주먹구구식 대처도 여전했다. 우리는 언제쯤이면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을 끝낼 수 있을까. 올 4월은 정말 잔인한 달이다.

경기 안산 단원고 운동장에 모인 안산지역 고교생들이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화보
화보
화보
1 4월 16일 저녁 세월호 침몰 사고 해역에서 해양경찰(해경) 경비함정과 고속단정들이 밤하늘에 조명탄을 발사하며 야간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2 제주 수학여행길에 사고를 당해 실종된 학생들 소식을 기다리며 경기 안산 단원고 학부모들이 통곡하고 있다.

3 선박과 헬기 등을 총동원해 구조 활동과 수색작업을 펴고 있다.

4 해경과 군 당국이 헬기와 경비정, 특수요원 등을 동원해 수색을 하고 있다.

5 진도실내체육관 앞마당에 붙은 구조자 명단을 확인한 피해자 가족이 주저앉아 오열하고 있다.

6 4월 17일 진도실내체육관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에서 구조돼 부모를 찾는 다섯 살 권지연 양을 위로하고 있다.



주간동아 2014.04.21 934호 (p8~11)

글 윤융근 기자 yunyk@donga.com 사진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