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車 名車 시승기

다 바꿨다, 동급과 경쟁 자신 있다

현대자동차 ‘뉴 투싼 ix’

  •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다 바꿨다, 동급과 경쟁 자신 있다

다 바꿨다, 동급과 경쟁 자신 있다
현대자동차(현대차)의 콤팩트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투싼 ix가 출시 4년 만에 겉과 속을 모두 바꿨다. 페이스리프트(부분 변경)를 거쳐 재탄생한 뉴 투싼 ix는 남성적이고 힘 있는 디자인에 편의장치를 대폭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가솔린엔진 모델을 추가해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혔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막강한 동급 경쟁자인 기아자동차 스포티지R, 수입차 폴크스바겐 티구안과 포드 이스케이프와의 경쟁에서 어떻게 앞서갈 수 있을지 직접 시승을 통해 알아봤다.

# 외모는 작은 싼타페, 내부는 고급스러움

디자인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전면부에서 찾아볼 수 있다.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헥사고날(6각형)을 유지하고 라디에이터 그릴 크기를 싼다페 DM과 비슷할 정도로 키웠다. 또한 HID(high intensity discharge·고광도 가스 방전식) 헤드램프와 발광다이오드(LED) 포지셔닝 램프를 적용했다. 그 덕에 현대차 패밀리룩을 따르면서 좀 더 강인하고 남성적인 이미지를 갖게 됐다.

측면은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알로이 휠로 바꾼 것을 제외하고는 기존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후면은 LED 테일램프를 적용해 한층 고급스러워졌지만, 기아차 K3나 K7과 너무 닮아 개성을 잃은 점은 아쉽다. 그 밖에 트렁크 패널, 범퍼 등은 기존 투싼 ix와 동일하다.



실내 디자인은 크게 바꾸지 않는 대신 소소한 부분을 개선하고 편의장치를 추가했다. 먼저 2열 시트백 조절 기능과 센터콘솔 후방에서 공조장치 바람이 나오는 리어 에어밴트를 적용했다. 또한 크래시패드와 도어트림 상단부를 부드러운 재질로 바꾸고 컵홀더에 조명을 추가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 넉넉한 실내와 다양한 편의장치

센터페시아 상단에 장착한 4.2인치 컬러 TFT 액정표시장치(LCD) 모니터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내비게이션은 물론, 현대차의 최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 시스템을 탑재해 스마트폰으로 무선시동을 걸 수 있다. 또한 주차 위치 확인과 목적지 전송, 차량 내 인터넷 서핑 등도 지원한다.

이 밖에 전동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 음성인식 블루투스 핸즈프리, 스티어링휠 오디오 리모컨을 기본 적용했다.

실내 공간은 동급 경쟁차들과 비교해 넉넉한 편으로, 좌석에 앉았을 때 머리와 무릎 공간이 모두 여유롭다. 트렁크 화물공간은 2열 시트를 6대 4로 접어 더욱 넓힐 수 있지만, 시트를 굳이 접지 않아도 골프백 4개가 들어갈 만큼 여유롭다.

다 바꿨다, 동급과 경쟁 자신 있다

LED 테일램프, 헥사고날 그릴 등 좀 더 힘 있는 외관을 가진 ‘뉴 투싼 ix’.

# 개선된 R엔진으로 연비 개선

파워트레인은 기존 2.0ℓ디젤엔진에 2.0ℓ가솔린엔진을 추가했다. 추가한 가솔린엔진은 i40에 들어가는 것과 동일한 최고출력 166마력, 최대토크 20.9kg·m의 힘을 내는 누우 GDI 엔진이다. 공인연비는 10.3km/ℓ.

이번에 시승한 차는 2.0ℓ디젤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를 맞물린 상시사륜구동(AWD) 모델로, 최고출력 184마력에 최대토크 41.0kg·m의 힘을 발휘한다. 공인연비는 12.5km/ℓ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59g/km이다.

수치상으로는 기존 투싼과 동일하지만 신차는 개선된 R엔진을 탑재해 터보차저의 효율과 연비를 개선하는 효과를 거뒀다.

# 정숙성과 매끄러운 가속 일품

시동을 걸자 가솔린엔진을 얹은 세단처럼 실내가 조용했다. 이는 신차를 개발하면서 진동과 소음현상을 뜻하는 NVH(Noise, Vibration, Harshness) 개선에 초점을 맞춘 결과다. 이런 정숙함은 중·저속과 고속영역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주행성능은 기존의 치고 달리는 경쾌한 맛보다 전 속도 구간에서 묵직하고 매끄러운 움직임을 보였다. 특히 중간에 막히는 구간 없이 한계점까지 꾸준히 속도가 높아지는 매끄러운 가속감이 일품이다. 코너링은 무난한 수준이고, 시트는 운전자 몸을 꽉 잡아주진 않지만 장거리 주행에도 편안했다.

조금 느슨한 핸들링과 거친 노면에서 튀는 듯한 서스펜션은 조금 아쉬웠다. 아무래도 다이내믹한 고속주행보다는 일상적으로 사용하거나 가족을 태우고 이동하는 패밀리카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도로 상황 또는 운전자 취향에 따라 스티어링휠을 노멀, 스포트, 컴포트 3가지 모드로 바꿀 수 있는 ‘플래스 스티어 시스템’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가격은 디젤 2260만~2930만 원, 가솔린 1970만~2350만 원이다.

다 바꿨다, 동급과 경쟁 자신 있다

실내 디자인은 큰 변화가 없지만, 다양한 편의장치가 추가됐다(왼쪽). 골프백 4개를 수납할 수 있을 만큼 넉넉한 트렁크 공간.





주간동아 893호 (p82~83)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6

제 1286호

2021.04.2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