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역시 ‘농구공’은 둥글었다

프로농구 시즌 초반 이변 속출…SK·전자랜드 뜨고 KCC는 고전

  • 최용석 스포츠동아 스포츠1부 기자 gtyong@donga.com

역시 ‘농구공’은 둥글었다

2012~2013 KB국민카드 프로농구는 혼돈의 연속이라는 표현이 딱 어울린다. 모든 이의 예상이 완전히 빗나갔다. 80점 이상을 득점하고 이기는 팀이 흔치 않다. 저득점으로 승부가 결정되고 있다. 전문가 대부분은 울산 모비스를 1강으로 꼽았지만, 오히려 SK와 전자랜드가 선전하고 있다. 시즌 초반 농구 코트에서 일어나는 일을 점검해본다.

● 규정 변경 하나가 가져온 엄청난 파장

프로농구연맹(KBL)은 이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수비자 3초 규정을 없앴다. ‘수비자 3초’란 자유투 라인부터 골밑까지 그려진 직사각형 라인 안에 수비수가 3초 이상 머물 수 없다는 룰이다. 이는 미국프로농구(NBA)에서 도입한 규정이다. KBL이 수비자 3초 위반 규정을 삭제한 이유는 국제 경기력 강화를 위해서다. 수비자 3초 위반은 NBA와 KBL만 적용했다. 국제대회에서 적용되는 규정을 적용해 국제무대 적응력을 높인다는 게 목표였다.

규정 하나가 바뀌었을 뿐이지만 코트에서는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김주성, 함지훈, 이승준 등 토종 빅맨들은 골밑 싸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용병들이 도움수비를 펼치는 탓에 득점력이 뚝 떨어졌다. 또한 각 팀이 지역방어를 활용하면서 각 팀 득점력이 눈에 띄게 저하됐다. 최근 경기를 보면 승부 대부분이 70점대에서 결정된다. 이전 시즌까지는 80점 이상에서 승부가 갈리는 경우가 많았고, 90점 이상을 넣는 경우도 종종 나왔다. 하지만 이제는 90점 이상을 득점하는 팀이 나오는 게 어려워졌다.

이를 놓고 농구코트 위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진다. 수비자 3초 규정을 없앤 것이 오히려 토종 빅맨들을 위축시키고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이 때문에 다이내믹하고 화려한 프로농구의 묘미가 사라졌다는 비판도 있다. 반대로 시즌 초반이라 선수들의 적응력이 떨어질 뿐 시간이 좀 지나면 원래 모습을 되찾으리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규정 변경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속단하긴 이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수비자 3초 규정이 사라지면서 코트 위에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계속해서 저득점 승부가 이어지고 토종 빅맨들의 활약상이 줄어들어 팬들에게 외면당한다면 KBL로서는 고민에 휩싸일 수밖에 없을 듯하다.

● 생각난다, 이상민, 문경은, 허재, 강동희

역시 ‘농구공’은 둥글었다

올 시즌 드래프트를 통해 SK 유니폼을 입은 박상오 선수(왼쪽)와 문경은 감독.

시즌 초반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이전 농구스타들의 존재감이 새삼 부각되고 있다. 한 농구인은 “현 상황이면 이상민, 문경은, 허재, 강동희가 다시 코트에서 뛰어도 될 것 같다”라고 말한다. 현재 프로농구 경기 규정은 대학농구 등 아마추어 농구와 다를 바 없다. 용병이 뛰느냐 안 뛰느냐의 차이일 뿐이다. 그런데도 각 팀의 득점력이 떨어지는 현상을 보이는 데는 크게 2가지 원인이 있다.

이상민, 문경은, 허재, 강동희 같은 테크니션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쉽게 말해 선수들 기량이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다. 전체적으로는 이전보다 신장 같은 외형은 커졌지만 개인 기량은 떨어진다. 일대일 공격능력, 외곽슛 정확도, 경기를 읽는 능력과 시야 등 여러 부분에서 옛 스타들과 같은 재능을 겸비한 선수가 눈에 띄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팀 경기력의 질적 하락이 불가피하고, 흥미도 반감하고 있다.

또 하나는 외국인 선수 선발이다. 지난 시즌까지는 각 팀이 센터 출신의 키 큰 용병을 선호했다. KCC의 하승진(221cm)이라는 존재 때문이었다. 하승진이 지난 시즌을 마치고 병역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잠시 코트를 떠났지만, 여전히 몇몇 팀이 센터 용병을 선발했다. 이번 트라이아웃에 나온 용병들 수준이 떨어졌음에도 각 팀은 골밑 보강에만 힘썼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오히려 개인기술이 뛰어난 포워드 출신 용병들이 더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개인 편차는 있지만 지금처럼 각 팀이 지역방어를 선호하는 상황에서는 외곽포를 던질 줄 아는 용병이 있어야 팀 득점력이 향상되고, 좋은 성적도 기대할 수 있다. 1라운드부터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선 전자랜드와 SK가 좋은 예다. 전자랜드는 리카르도 파월, SK는 에런 헤인즈 등 득점력이 좋은 포워드 용병을 보유했다.

● 명암 엇갈린 사령탑 허재와 문경은

이번 시즌엔 감독 운명도 뒤바뀌고 있다. 대표적인 경우가 허재 KCC 감독과 문경은 SK 감독이다. 지난 시즌까지 KCC는 단골 우승 후보였다. 국내 최장신 센터 하승진, 출중한 가드 전태풍, ‘믿을맨’ 추승균 등 탄탄한 전력을 갖췄다. 6년간 플레이오프 진출은 떼어 놓은 당상이었고, 최소 4강 이상의 성적을 냈다. 반면 SK는 KCC 못지않은 화려한 멤버를 구축했지만 6강에 진출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했다. 모래알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조직력이 실종돼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다르다. KCC는 지난 시즌 주전으로 뛰었던 선수 대부분이 전력에서 이탈했다. 하승진은 군 입대, 전태풍은 이적, 추승균은 은퇴했다. 임재현이 남긴 했지만 KCC 전력은 급격히 하락했다. 이번 시즌 최하위가 유력하다. 자칫 역대 한 시즌 최다 패배를 당할지도 모른다는 우려에 휩싸였다.

반대로 SK는 승승장구하고 있다. 구슬을 제대로 꿰었다. 자유계약(FA) 선수 박상오를 KT에서 데려오고, 신인 최부경을 선발해 전력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었다. 또한 지난 시즌까지 보이지 않았던 탄탄한 수비조직력을 갖춰 화려한 공격력과 조화를 이루는 데 성공했다. 이를 통해 시즌 초반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서며 SK의 부활을 알리고 있다.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허 감독은 자주 인상을 찌푸리는 반면, 문 감독은 환하게 웃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이는 최근 두 팀 분위기를 그대로 반영한다.

● 모비스와 동부가 변수될 듯

우승 후보로 꼽혔던 모비스와 그 대항마로 거론되던 동부는 시즌 초반 어려움을 겪었다. 이른바 ‘판타스틱4’ 양동근, 김시래, 함지훈, 문태영을 보유한 모비스는 용병이 부진하고 팀 전술이 꼬이면서 힘겨운 1라운드를 보냈다. 동부는 김주성, 이승준 등 기량이 출중한 빅맨이 골밑에서 분전했지만 이광재, 박지현 등 가드들의 줄부상으로 1라운드서 하위권으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2라운드 시작과 함께 모비스와 동부의 반격이 시작됐다. 모비스는 잘 물리지 않던 톱니바퀴가 서서히 맞아들어가는 모양새다.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기대했던 만큼의 경기력을 발휘하면서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동부는 부상을 입었던 가드들이 차례로 복귀하면서 정상 전력을 가동하고 있다. 가드들이 경기감각을 확실히 되찾으면 빠른 시일 안에 상위권으로 올라설 수 있을 전망이다.

모비스와 동부의 강점은 선수만이 아니다. 모비스는 ‘만수’라고 불릴 정도로 팔색조 전술을 가동하는 유재학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다. 유 감독 못지않게 전술적으로 많이 준비하는 스타일로 알려진 강동희 감독이 동부의 수장을 맡았다. 가드 출신으로 비상한 두뇌를 자랑하는 두 감독이 있기에 모비스와 동부는 다른 팀들로부터 더 많은 견제를 받는다. 모비스와 동부의 2라운드 행보가 농구코트 판도 변화의 가장 큰 열쇠다.



주간동아 2012.11.19 863호 (p58~59)

최용석 스포츠동아 스포츠1부 기자 gtyo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