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창현의 新車, 名車시승기

뛰어난 주행성능 힘 좋은 ‘스포츠 세단’

닛산 인피니티 ‘G25’

  •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뛰어난 주행성능 힘 좋은 ‘스포츠 세단’

뛰어난 주행성능 힘 좋은 ‘스포츠 세단’

날렵한 인피니티 ‘G25’의 측면(왼쪽)과 후면 모습.

아시아지역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독일차에 가장 가까운 감성을 지녔다는 닛산 인피니티는 소비층 확대를 위해 올해 초 G시리즈의 엔트리급 스포츠세단 ‘G25’를 출시했다.

G25는 인피니티 최초의 배기량 3000㏄ 이하 모델로 11.0km/ℓ의 공인연비와 4000만 원대의 합리적 가격 때문에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다. 국내에서도 10월 말 현재 기준 735대를 판매하며 순항 중이다.

인피니티는 G25(프리미엄/ 럭셔리 모델)를 출시함으로써 기존 G37(세단/ 쿠페/ 컨버터블 모델)과 함께 G시리즈의 외연을 넓혔다. 하지만 인피니티가 프리미엄급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려면 BMW의 7시리즈와 벤츠의 S시리즈 등에 대적할 만한 대형 세단이 나와야 한다.

#간결하고 부드러운 디자인

G25의 외관은 휠 크기를 제외하면 G37과 똑같다. 다만 출력이 줄면서 휠은 G37보다 1인치 작은 17인치를 적용했다.



G세단은 강력한 주행성능을 위해 간결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선택한 것으로 유명하다. 주행성능을 높이려고 휠베이스를 연장하고 세로 길이가 짧은 V6 엔진을 탑재했다. 이로써 엔진룸이 실내 공간을 침범하지 않고도 앞바퀴 축을 최대한 앞쪽으로 빼낼 수 있었다. 그 결과 자연스럽게 앞뒤의 오버행이 짧아져 역동적이고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해졌다.

전면은 보닛보다 높게 솟은 앞바퀴 양쪽 펜더와 더블 아치형 그릴이 어울리면서 부드러운 근육을 가진 육상선수를 연상시킨다. 측면은 짧은 오버행과 앞으로 길게 뻗은 보닛, C필러에서 연결돼 짧아 보이는 트렁크 등으로 세단보다는 쿠페형 이미지가 강하다. 후면은 트렁크 끝부분에 살짝 덧붙인 것처럼 리어스포일러를 장착해 거부감이 없고 도전적이다. 전체적으로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곡선형 디자인 덕에 공기저항계수는 0.29에 불과하다.

#화려하고 세련된 실내

시승 차량은 8월 출시된 G25 럭셔리 모델이다. 실내는 상급 모델인 M시리즈와 닮았다. 검은색 플라스틱과 고품질 우드트림의 대시보드 및 센터페시아는 화려하면서도 세련됐다. 우드트림은 옆문까지 이어지면서 일체감을 준다. 대시보드 중간에 AV와 내비게이션, 후방카메라 기능을 탑재한 7인치 컬러모니터, 그리고 그 바로 아래 아날로그 타입의 시계를 배치했다.

10개 스피커를 통해 생생한 음향을 전달하는 보스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도 이 가격대 세단에서 보기 힘든 고급사양이다. 문 안쪽 부분에는 손톱이나 액세서리에 긁혀 상처가 생겼을 때 자동으로 재생되는 스크래치 쉴드 페인트를 적용했다.

계기판은 전자식 발광게이지를 탑재했다. 특히 흰색 조명을 적용한 중앙의 정보디스플레이는 트립 컴퓨터에서 수집한 주행정보를 시시각각 운전자에게 제공한다.

뛰어난 주행성능 힘 좋은 ‘스포츠 세단’
#저속영역 정숙성은 뛰어난 편

G25는 최고출력 221마력에 최대토크 25.8kg·m, 2.5ℓ V6 VQ25HR 엔진을 탑재했다. VQ 엔진은 14년 연속 세계 10대 베스트 엔진으로 선정될 만큼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트랜스미션은 G37과 같은 수동 겸용 7단 자동변속기로, 속도에 즉각적으로 반응해 운전 재미를 더한다.

시승구간은 서울을 출발해 경기 파주와 포천 일대를 돌아오는 약 250km 거리. 시승구간 내 고속화도로와 구불구불한 국도, 산악도로가 골고루 있어 G25의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시험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시동을 거니 의외로 엔진음이 조용했다. 스포츠세단이라 조금은 거친 느낌을 기대했었나 보다. 출발하려고 가속페달을 살짝 밟자 차가 민감하게 반응했다. 복잡한 도심을 벗어나는 과정에서 가다 서다를 반복했다. 저속에서 정숙성은 대체로 뛰어난 편이었다.

#G25가 ‘여성 차’라고? 절대 아니다

고속화도로에 접어들어 속도를 급히 올려봤다. 가속페달의 응답성이 스포츠카처럼 빠르다. ‘밟는 만큼 정확하게 가속된다’는 느낌이다. 구불구불한 국도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렸다. 핸들링이 안정적이고 쏠림현상도 크지 않았다. 조용하던 소음은 120km/h를 넘어가면서부터 귀에 거슬렸다.

G25는 보통 세단과 다르게 엔진 회전수 6400rpm에서 최고출력을 발휘한다. 고속회전을 우선시한 세팅이다. 빠른 속도 변속을 위해 기어비 간격도 최대한 좁혔다. 실제로 가속페달을 깊숙이 밟자 속도 영역을 가리지 않고 빠르게 변속됐다.

흔히 G25는 여성용, G37은 남성용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G25를 조금만 몰아보면 이는 잘못이라는 생각이 바로 든다. G37과 비교해 전체적으로 출력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동급 배기량의 다른 세단과는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주행성능과 순발력이 발군이다. 한마디로 G25는 편안하게 운전하는 패밀리 세단이 아니라,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즐기는 스포츠 세단으로서의 성격이 강하다고 보면 된다.

#좁은 뒷좌석과 유리창 습기는 불만

G25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와 트랙션컨트롤시스템(TCS), 전자식제동력분배(EBD) 등 다양한 안전사양을 갖췄다. 핸들 각도와 차량 기울기에 따라 전조등 방향이 자동으로 조절되는 AFS를 적용했으며, 긴급 상황에서 조향 컨트롤을 유지하는 4륜 ABS도 탑재했다.

특히 야간운전에서 도움이 컸던 바이 제논 전조등은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다. 커브길에서 속도를 줄이면 전조등이 이를 감지해 빛의 영역을 자동으로 조절한다. 속도에 맞춰 빛의 거리를 짧게 또는 길게 해 운전자의 시야를 최대한 확보해준다.

몇 가지 불편한 점도 있었다. 5인승 세단이라지만 뒷좌석에 어른 3명이 나란히 앉기에는 좁았다. 국산 2000cc급 중형차보다 실내와 트렁크가 좁은 느낌이다. 또한 운전 내내 유리창에 성애가 생겨 에어컨을 반복해서 껐다 켰다 했다. G25의 국내 판매가격은 프리미엄 모델 4390만 원, 럭셔리 모델 4590만 원이다. G37은 5260만 원.

뛰어난 주행성능 힘 좋은 ‘스포츠 세단’

첨단 기기를 장착한 운전석은 화려하면서도 세련됐다.





주간동아 2011.12.19 817호 (p58~59)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