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홍란 프로와 버디버디

그립 잡았을 뿐인데 ‘굿샷’이 저절로

‘그립’의 중요성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그립 잡았을 뿐인데 ‘굿샷’이 저절로

그립(Grip)은 골프의 기본이다. 아주 단순한 동작이지만 스윙에는 절대적 영향을 미친다. 그만큼 조금만 잘못하면 스윙을 망칠 수도 있다.

아마추어 골퍼는 클럽을 잡을 때 아무 생각 없이 편하게 쥐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 강하게 쥐거나, 어느 한쪽으로 틀어지게 된다.

미스샷은 잘못된 스윙에서 비롯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립을 잘못 잡아 발생하는 때도 많다. 아마추어에겐 특히 더 그렇다.

골프 교습가들은 “잘못된 자세와 스윙으로 1시간 연습하는 것보다 10분만이라도 좋은 자세로 연습하는 것이 훨씬 효과가 높다”는 말을 자주한다. 홍란 역시 “좋은 자세로 스윙하려면 올바른 그립은 반드시 통과해야 할 첫 번째 관문”이라고 말한다.

그립 잡았을 뿐인데 ‘굿샷’이 저절로
그립 잡았을 뿐인데 ‘굿샷’이 저절로
1 왼손 그립 잡는 법 샤프트가 검지 끝마디를 출발해 손금 끝부분을 가로지르게 잡는다. 이 상태에서 그립을 쥐면 검지 둘째 마디로 클럽을 감싸게 된다. 클럽이 손안에서 뒤틀리는 것을 방지하고 좀 더 타이트하게 잡을 수 있다.



2 잘못된 왼손 그립 손가락 이곳저곳에 물집이 생기는 골퍼가 있다. 대부분 손가락을 이용해 클럽을 잡는 골퍼다. 이 경우 왼손에 너무 많은 힘이 들어가면 몸 전체가 경직되면서 부드러운 스윙을 하기 힘들다.

3 왼손 그립 확인 방법 스윙 동작에서 클럽과 손이 따로 노는 듯한 골퍼를 볼 수 있다. 견고하지 못한 그립 때문이다. 그립을 잡았을 때 새끼손가락과 클럽 사이는 공간이 생기지 않게 타이트해야 한다.

그립 잡았을 뿐인데 ‘굿샷’이 저절로
4 오른손은 몸의 대각선 쪽에서 왼손으로 클럽을 잡은 뒤 오른손은 몸의 대각선 방향에서 그대로 왼손 위에 올려놓는다. 오른손 엄지와 검지 사이에 생기는 접합선이 오른쪽 어깨와 일치하면 좋은 그립이다. 그립을 꽉 잡으려고 오른손에 잔뜩 힘을 주면 슬라이스의 원인이 된다.

* 홍란은 1986년생. 2005년부터 K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이며, 2008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2차 대회와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우승, 2010년 에쓰오일 챔피언십 우승을 했다.



주간동아 2011.08.08 799호 (p59~59)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