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hot & Putt

공 띄우려는 생각 금물 포워드스윙을 하라!

실전응용기술 - 디봇에서의 샷

  •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공 띄우려는 생각 금물 포워드스윙을 하라!

디봇(divot)이란 샷을 한 후 생긴 손바닥 크기의 움푹 팬 자리를 뜻한다. 라운드를 하다 공이 이런 곳으로 들어가면 당황하기 쉽다. 그렇다고 누구를 원망할 수도 없으니 운을 탓할 수밖에 없다. 디봇에서 공을 다른 곳으로 옮기려면 1벌타(penalty)를 감수해야 한다. 이동할 수 있는 곳은 클럽 2개의 길이 내에서 홀(green)에 가깝지 않은 후방 쪽이다. 경기 이전에 반드시 숙지해야 하는 룰이다.

벌타를 받지 않으려면 디봇에서 직접 공략하는 방법을 배워둬야 한다. 디봇에서의 샷은 뒤땅을 찍거나(fat shot), 클럽 타면으로 공만 ‘살짝’ 띄워 올리려다 톱핑(topping)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공이 디봇의 중앙이나 앞쪽에 있다면 심리적 불안이 적지만 뒤쪽에 붙어 있어 공의 윗부분만 보일 때는 상당한 압박감이 따른다.

디봇과 상관없이 공의 위치는 몸의 중앙 또는 오른발 쪽에 가까워야 한다. 어드레스(set up) 때 체중은 왼발에 약간 치우치는 것이 좋다. 그립을 잡은 양손은 왼쪽 허벅지 선상에 있어야 한다. 공 뒤에 놓여 있는 클럽헤드를 양쪽 손목을 꺾음과 동시에 급각도로 들어올리기 위함이다.

다운스윙 때는 팔과 손이 예각을 유지해 내려오도록 하고, 클럽 타면이 공에 닿을 때 양손은 최초 어드레스 자세대로 허벅지 선상에 도달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다시 말해 임팩트 순간 양손이 클럽헤드보다 앞서가는 이른바 포워드스윙(forward swing)을 해야 클럽의 날이 공을 먼저 쳐 뒤땅 찍기를 예방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약간 뒤땅을 치는 느낌의 샷이 되지만 비거리와 방향성 모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디봇에서의 샷은 하체를 이동하기보다 머리를 고정하고 팔로만 스윙하는 느낌으로 해야 한다. 하체의 이동이 부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머리를 고정하고 풀스윙이 아닌 4분의 3 스윙을 하면 균형이 흐트러지지 않는다. 다운스윙을 할 때 오른손의 손목을 자신의 몸통 앞까지 내린 후 손목을 풀지 않은 상태에서 손바닥으로 공을 덮듯이 친다는 생각으로 팔로스루(follow through)를 끝내야 올바른 샷을 구사할 수 있다. 명심할 것은 공을 띄워 올리려는 마음을 절대 갖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그런 마음으로 샷을 하면 톱핑이 나 실수를 자초하고 만다.

메이필드 호텔 PAR3 골프장/ 용품 협찬·투어스테이지



공 띄우려는 생각 금물 포워드스윙을 하라!
디봇에서 샷 하는 방법

1 공의 위치는 중앙이나 약간 오른쪽에 둔다. 2 양손은 왼쪽 허벅지 앞에 놓아 핸드 퍼스트 자세를 만든다. 3 손목을 이용해 코킹을 빨리 해주면서 급격하게 위로 클럽을 들어 올려야 한다. 4 머리를 고정한 상태에서 양손이 클럽헤드보다 앞서 나가는 느낌으로 샷을 한다. 5 오른쪽 손목을 풀지 않은 상태로 팔로스루를 해 마무리한다. 6 공을 띄워 올리려는 마음을 버려야 한다.



주간동아 2010.10.11 757호 (p83~83)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