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 충격! 천안함 침몰 후폭풍 01

그들은 죽지 않았다

  • 글·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동아일보, 연합뉴스

그들은 죽지 않았다

그들은 죽지 않았다
사람들은 이미 당신이 세상을 떠났을 거라고 말해요.

하지만 저는 그저 바다 밑, 저 깊은 곳에서 잠들어 있다고, 그렇게 믿어요.

많이 춥지요? 너무 걱정하진 말아요. 우리 아이와 부모,

그리고 국민의 뜨거운 심장과 더 뜨거운 눈물이 당신을 포근히 감싸줄 테니까요.

여보, 힘들겠지만 조금만 기다려요.



그들은 죽지 않았다
① 3월 29일 밤, 백령도 사고 해역에서 불을 밝힌 채 수색 중인 광양함.

② 구조작업을 벌이다 순직한 한주호 준위의 빈소가 마련된 성남 국군수도병원. 유가족들은 “아버지는 진정한 군인이었다”며 연신 눈물을 훔쳤다.

③ 30일 오전 해군 특수전여단이 산소통을 멘 채 침몰된 함부가 자리한 물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④ 27일 해군 해난구조대원들이 실종자 수색을 위해 고무보트를 타고 사고 해역으로 나가고 있다.

그들은 죽지 않았다
⑤ 아직 돌아오지 못한 이들. 언젠가 돌아올 이들.

⑥ 28일 오후 평택 제2함대 사령부 내 강당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김태영 국방부 장관에게 신속한 실종자 수색작업과 구조를 촉구하며 울부짖고 있다.

그들은 죽지 않았다
⑦ “착하디착한 내 아들, 너무 보고픈 내 아들. 제발 내 아들 좀 살려주세요.”



주간동아 2010.04.13 731호 (p14~17)

글·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동아일보, 연합뉴스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