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 | 김지은의 Art & the City

지치고 힘든 광부들이여, 내게로 오라!

앤서니 곰리 ‘북부의 천사’

  •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지치고 힘든 광부들이여, 내게로 오라!

지치고 힘든 광부들이여, 내게로 오라!

Antony Gormley ‘Angel of the North 1998’

사실주의 화가 구스타프 쿠르베는 천사를 그려달라는 주문을 받자 이렇게 딱 잘라 말했습니다. “나는 천사를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천사를 그릴 수 없다.” 하지만 반대로 “누구도 본 적이 없기에 천사는 늘 상상력의 원동이 될 수 있다”라며 천사를 만든 조각가도 있습니다.

지난번에도 소개했던 작가 앤서니 곰리(Antony Gormley·59)인데요. 런던에서 살아 있는 사람을 조각대 위의 작품으로 세워 센세이션을 일으킨 작가입니다. 평소에는 실제 사람을 석고로 떠 작업하는 걸로 유명합니다. 그가 천사를 조각했다니 직접 보지 않을 수가 없었어요.

‘예술의 도시’로 변신 중인 뉴캐슬게이츠헤드 의회는 도시의 상징이 될 조형물을 앤서니 곰리에게 맡겼습니다. 그는 살아 있는 사람을 석고로 떠낸 뒤 이를 바탕으로 소형 청동 천사를 완성했고, 모든 인체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했습니다. 첨단 시스템에 입력된 이 정보를 통해 그는 실제 작업에 필요한 재료와 공학, 인력 등을 예측할 수 있었죠.

키가 20m에 이르는 천사를 지탱하기 위해 파고 들어간 땅의 깊이는 천사의 키와 똑같은 20m였습니다. 그 속에 13m×8m에 이르는 받침대를 지지하기 위한 철골을 삽입했고, 그 위로 150t의 콘크리트를 부어 어떤 상황에서도 조각상이 흔들리지 않게 했죠. 인류 최초의 비행기인 라이트 형제의 플라이어호에서 착안한 천사의 날개는 길이가 무려 54m. 작가는 날개를 안쪽으로 3.5도 기울이는 것을 잊지 않았습니다. 천사의 날개가 도시와 사람들을 감싸 안는 느낌을 주기 위해서였죠.

200년 동안 어둠 속에서 일한 광부들을 위한 수호천사이자 1차 산업사회에서 정보사회로 이동 중인 도시의 목격자, 미래에 대한 희망의 상징으로 폐광에 세워진 천사에게는 ‘북부의 천사’(Angel of the North·1998)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남부보다 경제적, 문화적 열세에 있던 북부의 새로운 자부심이 된 작품은 영국에서 가장 큰 조형물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천사 조각으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차라리 폭파시키는 게 나을 도시의 흉물이라는 의견부터 영감 가득한 영국 최고의 조형물이라는 의견까지 작품에 대한 평은 극과 극을 달리지만 하루 9만여 명, 1년에 약 3300만명의 방문객을 맞고 있는 천사가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조형물이라는 데 이견이 없는 듯합니다. 실제로 본 저의 생각은 어떤지 궁금하다고요? “노을 질 무렵 보았던 ‘북부의 천사’를 다시 한 번 볼 수 있다면 10시간의 비행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말로 대신할까 합니다.

New Exhibition
지치고 힘든 광부들이여, 내게로 오라!

주재환展

최성훈展 아파트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도시 풍경을 그린 작품들을 선보인다. 이야기를 나누거나 책을 읽고 TV를 보는 ‘아파트 창문 속’ 도시인의 군상을 여러 크기의 LCD 모니터로 보여준다/ 9월20일까지/ 브레인팩토리/ 02-725-9520
신지 오마키展 미국 버몬트스튜디오나 한국 쌈지스페이스 등 세계 곳곳의 ‘작가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활동반경을 넓혀온 일본 작가 신지 오마키의 한국 첫 개인전. 일상적인 재료를 사용해 공간 전체를 설치작품으로 만들어버리는 작가의 특성이 여실히 드러난다/ 9월24일까지/ 갤러리선컨템포러리/ 02-720-5789
주재환展 해학과 블랙유머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원로작가 주재환. 콜라주 작품을 주로 선보였던 그가 이번 전시에서는 유화만으로 승부를 건다. 도깨비를 모티프로 한 51점의 작품은 작가의 젊은 시절과 어두웠던 사회적 환경을 환기한다/ 9월12~27일/ 갤러리소소/ 031-949-8154




주간동아 2009.09.15 703호 (p85~85)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