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OLITICS

노무현 형제 봉하마을 접수 사건

노건평, 구속 직전까지 부동산 매입 … 구속 이후엔 盧 전 대통령이 건평 씨 땅 사들여

  •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노무현 형제 봉하마을 접수 사건

노무현 형제 봉하마을 접수 사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마을 사저.

정치권 전 방위 로비로 정국을 뒤흔든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이 2008년 2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 연철호(노건평 씨 맏사위) 씨에게 500만 달러를 제공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돈의 성격 및 최종 목적지를 놓고 온갖 설과 의혹이 난무하고 있다.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자 연씨는 대리인을 통해 “내 사업에 대한 박 회장의 정상적인 투자였으며 입증자료까지 있다”고 해명하면서 노 전 대통령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박연차 씨 돈 건넨 직후 여러 건 거래

그러나 박 회장은 ‘올 것이 왔다’는 듯 “연씨가 노 전 대통령의 자택이 있는 김해 봉하마을 인근의 화포천 개발 사업을 한다면서 먼저 돈을 요구했다”며 연씨에게 전달한 돈이 퇴임 이후 봉하마을의 발전과 생태 복원 의지를 여러 차례 드러낸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배려’였음을 인정해 파란을 예고했다. 오래전부터 ‘찰떡궁합’ 사이였던 박 회장과 노 전 대통령의 형 건평 씨, 여기에 노 전 대통령이 가세한 구도에 ‘봉하마을’까지 개입된 양상이다.

노무현 형제 봉하마을 접수 사건

경상남도 진영읍 본산리 2△-△번지에서 갈라진 두 필지의 등기부등본. 2006년 노건평 씨가 가등기까지 해가며 매입한 이 땅을 지난해 12월20일 건평 씨가 구속된 직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들였다.

이런 가운데 박 회장이 지난해 연씨에게 화포천 개발 사업 목적으로 돈을 건넨 이후 공교롭게도 노건평·무현 형제가 봉하마을 인근 부동산을 꾸준히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 봉하마을에 1만㎡ 이상의 부동산을 소유한 건평 씨는 2008년 이후에도 노 전 대통령의 사저 인근과 봉하마을 주변 부동산을 집중적으로 매입했다(‘주간동아’ 669호 참조). 2008년 4월21일에는 1억9500만원을 주고 본산리 3X-X번지 전답 744㎡를 매입했다. 10월2일에는 큰아들 상욱 씨 명의로 본산리 21-·#51940; 번지 982㎡의 땅을 매입했으며, 세종증권 관련 비리 혐의로 구속되기 직전인 11월10일에는 본인 명의로 본산리 산XX번지, 23-X번지 등 총 3필지 1140㎡의 땅을 사들였다. 11월에 매입한 땅은 노 전 대통령의 사저인 본산리 30-6번지에 인접해 있다.

한편 ‘주간동아’는 지난해 12월20일 노 전 대통령이 건평 씨 소유의 본산리 2X-X 전답 일부를 사들인 사실을 단독 확인했다. 이 땅은 건평 씨가 2006년 가등기를 설정하면서까지 매입한 땅이라는 점에서 정상적인 거래라 보기엔 매입 경위가 석연치 않다 하겠다. 더구나 매매로 명의가 바뀐 시점은 12월4일 건평 씨가 구속된 이후다. 형제간 거래가 옥중 부동산 매매 형식으로 이뤄진 셈이다. 전직 대통령이 구속된 형 명의의 땅을 사들인 것 자체가 쉽게 납득되지 않는다.



노 전 대통령이 사들인 땅은 2△-△번지로부터 분할된 두 필지로, 423㎡에 이른다. 이 가운데 한 필지(271㎡)는 노 전 대통령이 매입할 때부터 본인과 권양숙 여사가 절반씩 공유하는 것으로 명의가 설정돼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재임 중이던 2006년 12월 박 회장의 측근이자 정산개발 전 대표이사 정승영 씨에게서 현재 거주 중인 사저 용지 4290㎡(본산리 30-6번지)와 30-7, 8번지를 매입한 뒤 2년 만에 봉하마을 부동산 추가 매입에 나섰다. 노건평·무현 형제의 봉하마을 ‘접수’가 본격화한 셈이다.



주간동아 2009.04.14 681호 (p56~56)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