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애독자 릴레이 에세이

초보 영업맨의 거룩한 ‘삽질’

‘내 인생의 황당과 감동 사이’

초보 영업맨의 거룩한 ‘삽질’

제약회사의 꽃은 세일즈인 것 같다. 수백, 수천 대 일의 경쟁을 뚫고 입사한 신입사원들의 자부심 역시 대단하다. 그러나 의지가 강한 만큼 실수도 잇따르게 마련이다.

영업부 신입사원 A씨. 입사 직후 자신이 담당하는 병원 의사에게 줄 홍보용 기념품을 지급받고 의기양양하게 사무실을 나섰다.

그가 처음 찾은 사람은 하필이면 까다롭기로 소문난, 모 대학병원 내과전문의 B씨. 아버지뻘이라 더 어렵게 여겨지는 그와 빨리 친해져야겠다는 생각에 가족 정보, 관심사, 취미까지 꼼꼼히 챙겨놓았다.

떨리는 마음으로 사무실 문을 열고 밝은 표정으로 인사를 건넨 것까지는 좋았다. 그런데 ‘내가 당신에게 이만큼이나 관심 있다’는 취지로 꺼낸 다음과 같은 한마디가 곧바로 분위기를 냉각시켰다.

“선생님, 사모님이신 장희빈 선생님께서 병원 그만두시고 당분간 쉬신다면서요?”



잠시 침묵이 흐른 뒤 B씨가 퉁명스럽게 내뱉은 한마디. “장희빈이 아니라 강희빈이다!”

순간 눈앞이 캄캄해졌지만 재빨리 분위기를 반전시켜야 했다.

마음을 가다듬은 A씨. “참, 이번에 저희 제품 홍보 기념품이 하나 나와서요. 선생님 생각이 나서 제일 먼저 달려왔습니다.” A씨가 이렇게 씩씩하게 말한 뒤 내용물을 확인해주려고 상자를 열었다.

앗,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얌전히 놓여 있어야 할 물건이 감쪽같이 사라지고 만 것이다. 내용물이 제대로 들어 있는지 확인하려고 꺼내본 뒤 다시 넣는 것을 잊은 것이었다. 황망해진 A씨의 ‘급수습’ 멘트.

초보 영업맨의 거룩한 ‘삽질’
“선생님… 이 상자에 바로 제, 제 마음이 드 …들어 있습니다.”

이 사건 이후 두 사람은 오히려 더 친해질 수 있었다. A씨가 기념품을 건넬 때면 B씨가 어김없이 “여기 니 마음 들었나. 그 이상은 필요 없다”고 농담할 정도로.

오늘도 엄청난 시행착오를 겪고 있을 신입 영업맨들, 그대들의 ‘삽질’이 프로 영업맨을 향한 훌륭한 거름이 되리라 확신한다.



주간동아 2008.10.07 655호 (p96~96)

  • 정다정 한국화이자제약 대외협력부 과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