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일도 짝퉁 학위 파문 ‘시끌시끌’

시장선거 나온 기민당 후보 가짜 박사 들통 … 4년간 의사 행세 해온 여인도 발각

  • 빈=임수영 통신원 hofgartel@hanmail.net

독일도 짝퉁 학위 파문 ‘시끌시끌’

독일도 짝퉁 학위 파문 ‘시끌시끌’

위조된 의사 면허증으로 4년간 청소년 환자를 진료해온 ‘가짜 여의사’ 때문에 독일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독일 라인란트팔츠 주에 자리잡은 인구 4만3000여 명의 중소도시 란다우(Landau). 시장 선거를 3주일 앞두고 마지막 총력전을 벌이던 8월 중순 기민당(CDU) 당사에 한 제보가 접수됐다. 공천을 받아 기민당 후보로 나선 카이 쉬르홀트(Kai Schurholt)의 박사학위가 가짜라는 것이다. 지난해 개신교 신학박사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진 35세의 쉬르홀트는 헬무트 콜 전 독일 총리의 전폭적 지지를 받으며 당선이 확실시되는 인물이었다.

제보를 받은 란다우시 기민당 최고위원 랄프 괴벨(Ralf Gobel)은 일단 당사자를 만나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쉬르홀트는 본인의 결백을 주장하면서 “내일 박사학위 증명서를 가지고 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그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학위 의혹 일자 “뇌종양 걸렸다” 또 거짓말

의심이 날로 증폭되는 가운데 쉬르홀트는 갑자기 건강상의 이유로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발표했다. 뇌종양이라고 했다. 괴벨이 문병 갔을 때 쉬르홀트는 극심한 두통과 수전증, 게다가 종양 때문에 귀까지 잘 안 들린다고 호소했다. 괴벨은 이처럼 생사의 기로에 선 중환자에게 진실 규명을 위해 학위증명서를 재차 요구하는 것이 과연 도덕적인 일인지 갈등했다. 그러나 공은 공, 사는 사. 떨어지지 않는 입을 열어 유권자를 위해 학위증과 진단서를 제출해달라고 ‘암환자’ 쉬르홀트에게 부탁했다.

시장 선거가 코앞에 다가온 8월 말 쉬르홀트는 공식성명서를 발표했다. 박사학위는 물론 뇌종양까지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것이었다.



비슷한 시기 함부르크대학병원에서는 4년간이나 의사로 행세해온 한 여인의 가공할 행각이 들통났다. 33세의 코넬리아는 의대에 진학했지만 한 과목의 시험에도 통과하지 못해 퇴학당했다. 그럼에도 그녀는 계속 의대 수업을 들으며 전문용어와 지식을 쌓았고, 동기들이 졸업할 즈음 졸업장과 의사면허증을 위조해 취업 전선에 나섰다. 그리고 코넬리아는 함부르크대학병원 소아청소년클리닉에 채용됐다.

놀라운 것은 4년간이나 병원에서 일했는데도 그녀가 가짜 의사라는 사실을 어느 누구도 눈치채지 못했다는 점이다. 심지어 보조의사 자격으로 집도의 옆에서 수술을 돕기도 했으며, 동료 의사와의 공동연구 논문으로 학술상까지 받았다. 그러나 최근 의사협회가 의사면허증 사본이 아닌 원본을 거듭 요구해도 응하지 않자 자체조사에 들어갔고, 결국 코넬리아는 가짜 의사였음이 발각됐다.

쉬르홀트와 코넬리아, 이들이 아무리 날고 긴다 해도 ‘독일 짝퉁계의 살아 있는 전설’ 게르트 포스텔을 따라갈 수는 없다. 직업학교를 졸업한 뒤 우체부로 일하던 포스텔은 그저 ‘심심해서’ 박사학위, 의사면허증을 위조해 의사 행세를 했다.

훤칠한 외모에, 무엇보다 청산유수의 말재주를 가진 그는 하노버의대 최우수 졸업생이라는 거짓 증명서를 들고 정신과 의사를 구하는 병원에 찾아간다. 모두 39명의 지원자가 몰렸으나 ‘완벽한 조건’ 덕에 그는 최종 8명의 후보에 오른다. 포스텔은 ‘공상적 거짓말 : 토마스 만의 소설 속 인물을 통해 본 자아 상승을 위한 거짓말 중독에 관한 정신분석적 진단’이라는, 다분히 본인의 문제를 다룬 시험 강의를 성공리에 펼친 덕분에 정신과 과장으로 영입됐다. 면접에서 포스텔은 의대를 졸업한 뒤 테레사 수녀가 있는 인도로 달려가 환자들을 돌보던 중 폐렴에 걸려 어쩔 수 없이 고향으로 돌아왔다는,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스토리까지 그럴싸하게 지어내 성인(聖人) 아우라까지 얻었다.

정신과 의사 행세한 우체부 ‘살아 있는 전설’

독일도 짝퉁 학위 파문 ‘시끌시끌’

메르켈 독일 총리의 기민당으로부터 공천을 받은 한 당원이 시장 선거에 출마하면서 가짜 박사학위를 내세워 검찰 수사를 받는 처지에 놓였다.

몇 년 동안 아무 문제 없이 정신과 의사로 일하며 떼돈을 벌던 그는 1997년 다른 정신병원 원장으로 초빙되는 과정에서 가짜로 드러났고, 결국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 2001년 출소한 그는 ‘의사놀이’라는 자서전까지 집필해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으며, 팬들을 위한 홈페이지까지 개설했다. 이런 와중에 그는 노벨의학상 후보로 추천되는 영광도 누렸다. 물론 추천만 됐다. 그를 추천한 사람들은 노벨협회와는 전혀 상관없는 정신병동퇴원환자협회였다.

지난주 독일 검찰은 학력을 속인 쉬르홀트 후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쉬르홀트는 검찰에 자수해 “허영심 때문에 학력을 허위 조작했다”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했다. 가짜 의사 코넬리아도 궁지에 몰리자 상사에게 모든 거짓을 고백하고 잘못을 빌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녀는 현재 자살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돼 정신병동에 입원한 상태다.

인생이 내 마음대로 안 되는 현실은 무척 괴롭다. 그렇지만 거짓으로 다른 사람의 삶을 산다면 내 인생, 너무 불쌍하지 않을까.



주간동아 603호 (p34~35)

빈=임수영 통신원 hofgartel@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