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공종식 특파원의 뉴욕 익스플로어

허걱! 1인분에 32만원 값비싼 맨해튼 입맛 기행

허걱! 1인분에 32만원 값비싼 맨해튼 입맛 기행

허걱! 1인분에 32만원 값비싼 맨해튼 입맛 기행

뉴욕 맨하튼에서 점심 세트메뉴를 공략한다면 보다 저렴한 입맛 기행을 할 수 있다.

얼마 전 뉴욕에서 3년 근무하다 텍사스주 댈러스로 근무지를 옮긴 한 기업 주재원을 만났다. 그는 “뉴욕을 떠나게 되니 가장 아쉬운 것이 식당 순례를 제대로 못한 점”이라고 말했다.

정말 그렇다. 뉴욕, 그중에도 맨해튼은 ‘전 세계 음식의 집합소’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뉴욕의 명물 스테이크 하우스에서부터 고급 프랑스 레스토랑을 포함해 중국 일본 인도, 심지어 아프리카 식당까지 전 세계 음식점이 즐비하다.

그러나 문제는 결국 돈이다. 맨해튼에는 다양한 먹을거리가 있지만, 제대로 된 식당에서 음식을 맛보려면 역시나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한다. 특히 ‘자갓’(www.zagat.com) 같은 식당평가 책자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식당은 예외 없이 음식값이 비싸다.

언젠가 운 좋게도 공짜 티켓을 하나 구해 자갓에서 30점 만점에 28점을 받은 ‘퍼시(PERSE)’라는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할 기회가 있었다.

맨해튼 타임워너센터 안에 있는 이 프랑스 식당은 창 밖으로 센트럴파크가 내려다보이는 등 조망도 최고였다. 예약 대기자가 석 달 이상 밀려 있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한다. 식사를 마치고 가격을 확인하는 순간, 기절하는 줄 알았다. 1인당 식사값이 무려 350달러(약 32만원)! 이처럼 맨해튼에서 괜찮은 식당들은 저녁식사를 기준으로 대부분 1인당 60달러가 넘게 든다. 여기에 와인 한 잔 마시고 세금과 팁을 포함하면 100달러가 훌쩍 넘어간다.



그러나 호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사람들을 배려하는 곳이 또 맨해튼이다. 특히 점심 세트메뉴(‘Prefixed Menu’라고 불린다)를 공략하면 저렴하게 좋은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일부 괜찮은 식당들도 점심에는 3개 코스 정도의 세트메뉴를 저렴한 값에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팁까지 포함해도 40달러에 해결할 수 있다(물론 음료수는 주문하지 말아야 한다).

또 음식정보 책자를 꼼꼼하게 뒤져보면 의외로 저렴한 가격의 맛 좋은 식당을 찾을 수 있다. 차이나타운의 ‘오리엔탈가든’, 맨해튼의 베트남 식당 ‘사이공그릴’ 등이 내가 최근 발견한 ‘저렴하고 맛있는 식당’이다. 특히 ‘사이공그릴’은 스테이크가 25달러, 쌀국수가 10달러가 채 되지 않는다. 물론 점심메뉴 기준이며, 추가로 맥주나 음료수를 주문하는 실수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



주간동아 2007.08.07 597호 (p53~53)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