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뉴스 피플|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

탄핵 이어 또 … 노 대통령 구출작전 선봉으로

  • 김시관 기자 sk21@donga.com

탄핵 이어 또 … 노 대통령 구출작전 선봉으로

탄핵 이어 또 … 노 대통령 구출작전 선봉으로
2004년 2월, 문재인 민정수석이 청와대에 사표를 낸 것은 ‘건강 악화’와 열린우리당의 출마 압력을 피하기 위한 고육책이었다. 체질적으로 정치를 싫어했던 그는 이전부터 청와대를 떠나고 싶어했다.

권력을 벗어난 그는 네팔로 배낭여행을 떠났다. 자연 속에서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서였다. 부산파 출신 한 정치인은 ‘넥타이를 매고 청와대에 있는 것보다 에베레스트를 오르는 것이 문재인의 참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네팔행 비행기에 오르기 전 그는 “총선이 끝날 때까지 국내로 돌아오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3월12일,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서 일정을 바꿔 곧바로 귀국했다. 돌아온 그는 노 대통령의 법률대리인단 간사를 맡았다. 헌법재판소의 ‘탄핵기각’ 결정을 이끌어내는 작업은 거의 전쟁 수준이었고, 이 전쟁에서 그는 결국 이겨 노 대통령을 구했다.

대통령 비서실장 취임 100일을 맞은 6월20일, 문 실장이 모처럼 기자들 앞에 섰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노 대통령의 발언을 선거법 위반으로 결정하자 이에 헌법소원으로 맞서는 견해를 밝히는 자리였다. 탄핵 위기에 빠진 대통령을 구하려고 나섰을 때처럼 문 실장은 강한 의지로 무장했다. 먼저 임기말 청와대가 정치의 중심에 선 것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저희가 과도하게 정치적 관심을 받는 현상이 솔직히 부담스럽다.”



기자들이 선거법 위반 결정에 대한 대응논리를 묻자 망설임 없이 “헌법소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항간에는 헌법소원을 통한 노 대통령 구하기가 ‘임파서블 미션’이라고 지적한다. 명분도 설득력도 없다는 게 다수 언론과 여론, 법학자들의 의견이다. 하지만 문 실장은 개의치 않는 눈치다. 참여정부의 마지막 비서실장으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겠다며 정면대결도 불사할 태세다.

문 실장은 “대통령이 정치적 발언을 자제하느냐”는 질문에 “선관위 결정은 존중하지만 그것과 별개로 기준을 (선관위에) 질의해가며 하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과 코드를 맞춘 발언이다. 선관위와 맞장을 뜨고라도 대통령을 보호하려는 문 실장의 ‘임파서블 미션’은 이번에도 관철될 수 있을까? 위기에 빠진 노 대통령을 구하려는 문 실장의 소임이 다시 조명을 받는다.



주간동아 2007.07.03 592호 (p11~11)

김시관 기자 sk21@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