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예가 참새 | FM 라디오와 음악

지나친 ‘토크’ 1시간 평균 8.2곡 방송 고작

  •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지나친 ‘토크’ 1시간 평균 8.2곡 방송 고작

지나친 ‘토크’ 1시간 평균 8.2곡 방송 고작
방송에서 ‘공해’ 수준에 이른 연예인들의 신변잡기를 FM 라디오에서라도 듣지 않을 순 없을까. ‘음악을 선택할 자유’는 라디오 청취자들의 가장 큰 희망 중 하나다. 그러나 실제 조사 결과 음악전문채널인 FM에서도 진행자 및 게스트의 ‘토크’가 지나치게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 FM이 2월 마지막 주 KBS, MBC, SBS, CBS 등 4개 FM 방송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이들 음악 FM은 1시간 평균 겨우 8.2곡의 음악을 내보냈다. 1시간 중 30분 정도가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이고, 나머지 30분은 진행자와 게스트 등의 말로 채워지고 있는 셈이다.

가장 음악 비중이 낮은 채널은 MBC로 시간당 6.8곡을 내보냈으며, KBS2 FM과 SBS FM은 각각 7.2곡 8.4곡을 방송했다. 진행자 없는 ‘노 보이스데이’(No Voice Day)를 신설해 화제가 되기도 했던 CBS FM은 유일하게 두 자릿수인 10.1곡을 기록했다.

조사에 따르면 팝송을 통한 영어교육방송인 KBS 2FM의 ‘굿모닝팝스’가 시간당 평균 4곡을 방송해 가장 ‘말이 많은’ 프로그램으로 뽑혔고, 일반 프로그램 중에서는 MBC ‘이소라의 FM음악도시’가 5.1곡, ‘신해철의 고스트 스테이션’이 5.3곡으로 조사돼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한편 가장 음악이 많이 방송되는 프로그램으로는 CBS FM ‘조규찬(사진)의 꿈과 음악 사이에’(1시간 평균 11.5곡)로 조사됐으며, 다음으로는 CBS FM ‘김형준의 FM팝스’, KBS2 FM ‘이금희의 가요산책’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FM을 통해 방송되는 음악의 편식 현상도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 채널에서 팝과 가요의 비중이 97%를 차지해, FM 채널을 통해 제3세계 음악 등 월드뮤직을 들을 수 있는 기회는 거의 없었다.

이처럼 FM 라디오 방송이 연예인들의 토크쇼 형식으로 흘러가고, 가요와 미국 팝 비중이 크게 높아진 이유는 라디오 청취자 층을 10~20대 초반에 맞춰 청취율 경쟁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를 시행한 CBS FM측은 “TV 오락프로그램을 피해 정작 음악을 듣기 원하는 성인 청취자들의 취향에 대한 심도 깊은 조사와 다양한 욕구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간동아 428호 (p93~93)

김민경 기자 hold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