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국 대학생들 표절 ‘위험 수위’

BBC 설문 응답 대학 “베끼기 늘었다” … 외국인 유학생·인터넷 확산 등이 주원인

  • 안병억/ 런던 통신원 anpye@hanmail.net

영국 대학생들 표절 ‘위험 수위’

중국 베이징에서 학부과정을 마치고 런던 모 대학에서 정치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중국 학생 린군은 최근 한 과목에서 낙제했다. 외국 유학생활 1년차, 공부할 것이 너무 많은데 에세이 제출 마감일이 다가오자 초조해진 린군이 인터넷에서 에세이를 베껴 제출했고, 이를 채점한 깐깐한 교수가 린군이 표절한 사실을 밝혀내 학과에 통보해, 징계절차에 따라 해당 과목에서 낙제한 것이다.

린군은 다행히 운이 좋아 한 과목에서만 낙제를 받는 것으로 끝났다. 린군처럼 타인의 저작물이나 아이디어를 출처를 표기하지 않고 자신의 것인 양 이용하는 것은 표절이다.

최근 영국 대학생들의 표절이 심각하다는 보고서가 발표되었다. 인터넷의 확산과 외국인 유학생의 증가, 학기 중에도 부업을 갖고 일하는 학생이 늘어난 것 등이 주된 원인으로 지적된다.

BBC 방송은 최근 영국 내 121개 대학에 표절 행위 관련 설문지를 보냈다. 학교의 치부를 드러내기 꺼리는 학교가 많아 설문에 답한 대학은 이 가운데 4분의 1인 31개교에 그쳤지만, 이 31개 대학이 지난 1년 동안 적발한 학생들의 표절 행위 건수는 모두 1600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표절한 학생들은 대부분 학부생이지만 드물게 석사과정에 재학중인 학생이 적발되기도 했다.

표절 적발 소프트웨어 배포



관심을 끄는 것은 대학생들의 표절 행위가 상당히 많이 늘어났다는 점이다. 그동안 이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진 적이 없어 구체적인 증가율을 알기는 어렵지만 설문조사에 응한 대학들은 거의 예외 없이 표절 행위가 많이 늘어났다고 답했다. 설문조사에 응한 대학의 3분의 1 가량은 ‘표절 행위가 상당히 많이 늘었다’고 평가했다.

학교 관계자들은 표절 행위가 급증한 이유로 인터넷 이용이 확산된 점. 그리고 학기중에 일하는 학생이 늘어난 점을 꼽는다. 영국 대학의 학비가 1년에 1000파운드, 우리 돈으로 200만원 정도 되다 보니 학기 중에도 부업을 하는 학생이 많이 늘었다. 그 때문에 시간에 쫓기다 보니 인터넷을 뒤져 베끼게 되는 것이다.

외국 유학생의 비율이 늘어난 점도 표절 행위가 증가하는 원인으로 지적된다.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영국 대학에서 공부하는 학부생과 대학원생은 200만명을 넘어섰다. 이중 10%가 넘는 27만명 정도가 다양한 문화권에서 유학 온 외국 유학생들이다. 린군의 경우처럼 에세이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 유학생의 경우 큰 죄의식 없이 표절 행위를 저지르는 것이다.

표절 사례가 이처럼 늘어나게 된 또 다른 원인은 대학 당국이 예전에 비해 표절 행위 적발에 신경을 더 쓰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영국대학교협의회’는 표절 행위를 적발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각 대학교에 배포했고, ‘표절자문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설립해 학교 차원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 위원회를 운영하기 위해 정부로부터 50만 파운드(약 10억원)를 지원받기도 했다. 실제로 최근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거나 인터넷 검색 엔진 ‘구글’을 사용해 표절 행위를 적발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학교측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표절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일하면서 공부하는 학생이 늘어남에 따라 표절 사례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대비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주간동아 401호 (p100~100)

안병억/ 런던 통신원 anpye@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7

제 1367호

2022.12.02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