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담배연기는 고자에 이르는 길

  • 최승해/ 부산토마스의원 남성클리닉 원장 www.thomasclinic.com

담배연기는 고자에 이르는 길

담배연기는 고자에 이르는 길
‘식후 불연초 3대 고자(食後 不煙草 三代 鼓子)’.

금연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90년대 초반, 금연론자들의 서슬에 맞서 애연가들이 농담처럼 내뱉던 말이다. 뜻을 풀이하자면 ‘밥을 먹고 난 후에 담배를 피우지 않으면 자신을 포함해 손자까지 아이를 낳을 수 없다’는 무서운 이야기다. 담배는 과연 남성의 생식능력과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식후에 담배를 피우지 않으면 생식능력이 떨어진다는 논리는 터무니없는 낭설이다. 정확하게 말하면 오히려 그 반대. 담배에 들어 있는 다양한 독성물질이 정자 수를 줄이거나 정자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쏟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즉 아이를 갖지 못하거나 기형아를 낳을 수 있는 개연성이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보다 애연가 쪽이 훨씬 높다는 이야기다. 불임은 그렇다 치고라도 기형아 출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불완전한 정자의 생산은 사회적 문제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

그런데도 끽연가들이 이런 말도 안 되는 낭설을 퍼뜨린 이유는 뭘까. 끽연가들의 이런 억측에는 담뱃갑에 씌어 있는 임산부에 대한 경고문이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담배가 여성 흡연자의 생식능력에 영향을 미치니 남성의 생식능력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겠냐는 추측은 ‘담배=남성의 전유물’, 또는 ‘담배=남성의 힘’과 같은 잘못된 연상작용과 맞물리면서 실제와는 정반대의 억측을 만들어냈다. 즉 여성보다 강한 남성만이 담배를 피울 수 있고, 담배를 피우지 못하면 남자도 아니라는 논리가 만들어진 것. 어느 날 갑자기 담배가 남성성의 상징이 돼버린 셈이다.

하지만 담배는 생식능력뿐 아니라 남성의 성 자체에 악영향을 미친다. 고혈압, 뇌졸중, 심장관상동맥질환, 심장마비, 골다공증, 궤양, 당뇨병 등 담배가 유발할 수 있는 질환들 중 남성의 성기능에 도움이 되는 질환이 없을 뿐더러 실제로 흡연자의 성기능이 비흡연자보다 떨어진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때문에 얼마 후에는 담뱃갑에 임산부에 대한 경고와 함께 이런 경고문이 나붙을지 모른다. ‘연초자는 고자가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煙草者 爲鼓子).’



주간동아 396호 (p94~94)

최승해/ 부산토마스의원 남성클리닉 원장 www.thomasclinic.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