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탈북자 패션모델 1호 ‘스타의 길’ 워킹

  • < 최영철 기자 > ftdog@donga.com

탈북자 패션모델 1호 ‘스타의 길’ 워킹

탈북자 패션모델 1호 ‘스타의 길’ 워킹
“탈북자가 패션 모델이 됐다고 뭐 이상한 게 있습니까?”

북한 출신 자유이주민(탈북자) 중 최초로 패션 모델이 탄생했다. 고려대 경영학과 2학년에 재학중인 윤인호씨(27)가그 주인공. 윤씨는 지난 4월 초 친구 소개로 우연히 국내 모델 에이전시인 ㈜모델센터를 찾았다가 오디션을 받은 후 전격적으로 이 회사의 전속 모델로 캐스팅됐다. 그의 반항아적 외모와 184cm의 훤칠한 키, 그리고 모델로서의끼를 회사측이 인정한 것.

물론 모델이 됐다고 다 패션쇼에 나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전속계약을 맺은 지 4개월도 안 돼 대형무대에 설기회를 잡았다. 오는 8월13일 한국맞춤양복기술협회가 주최하는 제19차 아시아 맞춤양복 패션쇼에 당당히 선발된 것. 단 3개월 만에 워킹, 재즈댄스, 연기력, 메이크업 등 모델 수업을 마치고, 운동을 통해 10kg의 체중감량에 성공함으로써 가능했던 일이다.

“담배도 끊고, 몸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코피도 흘렸지만 북한에 있는 가족을 생각하며 이를 악물었습니다. 제사진이 북한에 흘러 들어갈지 누가 압니까?”

북한 국가대표 스키선수와 핸드볼 선수 출신인 그는 98년 10월 ‘자유’가 그리워 가족을 두고 단신으로 압록강을넘어 중국을 거쳐 한국으로 들어왔다. 혼자 온 게 내내 마음에 짐처럼 남아 있던 그는 어느 날 “남한에서 성공한 자신을 가족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오기가 발동했다. 그래서 선택한 길이 바로 모델. 자신이 가장 잘할 수있고, 즐겁게 할 수 있는 직업이 그것이라 생각했다.



그렇다고 그가 학업을 포기한 것도 아니다. 다만 모델로서 안정적인 위치를 잡을 때까지 잠시 연기해 두기로 한것뿐이다. 좋은 모델이 되기 위해서는 경영학도 공부해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 “영화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요즘은 북한에서도 한국 영화를 많이 본다는데….” 과연 그에게 인기 대박의 ‘행운’이 찾아와 줄까.



주간동아 346호 (p85~85)

< 최영철 기자 >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2021.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