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히딩크 마케팅’ 대박 골인!

여행·책·인형 등 관련 상품 불티 … ‘월드컵 4강 신화’ 효과 톡톡

  • < 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히딩크 마케팅’ 대박 골인!

‘히딩크 마케팅’ 대박 골인!
월드컵 4강 진출의 ‘신화’를 일궈낸 거스 히딩크 감독이 국민적 영웅으로 부상함에 따라 발 빠르게 히딩크 마케팅을 선보인 기업체들은 재미가 쏠쏠한 것으로 나타났다. 히딩크의 고향을 방문하는 여행상품, 책, 인형, 칵테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히딩크 상품들이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

월드컵 대표팀의 8강 진출이 확정되자 네덜란드와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가를 관광하는 상품 ‘땡큐! 히딩크!’를 내놓은 자유여행사는 쇄도하는 예약 문의 전화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자유여행사에 따르면 지난 6월26일 28명의 ‘히딩크 고향 방문단’이 처음 출발했고, 7∼8월 두 달 동안 예약된 인원만 300여명에 이른다.

대박을 터뜨린 ‘땡큐! 히딩크!’ 상품을 만들어낸 장본인인 이 여행사 민경숙 이사는 오히려 고객들의 성화에 히딩크 마케팅을 하게 됐다고 말한다. “그동안 네덜란드는 유럽 여행의 경유지에 불과했어요. 그런데 히딩크 감독의 인기가 높아지자 고객들이 먼저 그의 고향을 물어오기 시작했죠.” ‘땡큐! 히딩크!’ 일정에는 히딩크의 집과 단골 카페, 그리고 히딩크가 선수생활을 했던 PSV 아인트호벤 구단 전용구장 방문이 포함되어 있다. 히딩크 상품의 인기에 힘입어 월드컵 직전보다 예약률이 3배 이상 늘었다는 이 여행사는 한마디로 잔치 분위기.

‘히딩크 마케팅’ 대박 골인!
여행객을 실어 나를 항공사도 콧노래를 부르기는 마찬가지다. 월드컵을 앞둔 5월 말경 인천-암스테르담 직항노선을 재취항하기 시작한 대한항공도 히딩크 인기에 편승해 이용률이 크게 늘었다. 대한항공은 6월 한 달 동안 이 노선의 좌석 점유율이 65%에 지나지 않았으나 7월 예약상황은 100%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월드컵에 관심이 많은 유럽인들이 대거 몰려올 것에 대비해 항공편을 늘렸지만 사실 월드컵 기간중 이용률은 기대에 크게 못 미쳤습니다. 네덜란드는 월드컵 본선 출전국도 아니고. 그런데 최근 우리 대표팀이 선전하면서 히딩크 덕을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권욱민 차장의 말이다. 대한항공에서도 ‘명장 히딩크의 고향을 찾아서…’란 여행상품을 내놓고 히딩크 마케팅에 나섰다.

연일 방송과 신문 등에서 히딩크 감독에 대한 보도가 쏟아졌음에도 불구하고 히딩크 관련 서적 또한 계속 인기다. 대표팀을 취재한 기자들의 글을 모은 ‘세계가 놀란 히딩크의 힘’은 일주일 만에 교보문고 6월 넷째 주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축구해설가 신문선씨가 쓴 ‘히딩크의 리더십: 기적을 창조하는 77가지 키워드’(리더스클럽)는 인터넷 서점에서 사나흘에 한두 권씩 팔리는 데 그쳤으나 월드컵 기간중 판매량이 급격히 늘어 현재 4만권 정도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CEO 히딩크: 히딩크 경영리더십의 7가지 조건’(하서출판사), ‘CEO 히딩크: 게임의 지배’(바다출판사) 등도 출판된 지 일주일도 채 안 돼 독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호텔에선 ‘히딩크 칵테일’ 등장

히딩크 감독을 곁에 두고 싶어하는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히딩크 인형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대표팀 미니어처 라이선스 업체인 ㈜빅터코리아의 이운형 마케팅부장은 “히딩크 붐이 일면서 생산이 달릴 정도”라고 말했다. 대표팀 선수들과 히딩크 감독을 꼭 닮은 미니어처는 사실 올해 초부터 편의점과 직영점을 통해 판매됐으나 월드컵 직전까지만 해도 판매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기업체 판촉용으로만 일부 판매됐을 뿐. 하지만 월드컵 기간중 주문이 폭증해 현재 60만개 이상이 팔렸고, 국내에 재고가 없어 생산공장이 있는 중국에서 매일 3000~6000개씩 비행기로 실어 나르는 형편이다.

‘히딩크 마케팅’ 대박 골인!
‘히딩크를 마신다?’ 시청 앞 길거리응원의 명소로 일약 유명해진 서울 프라자호텔은 ‘거스 히딩크’라는 이름의 칵테일을 선보였다. 이 칵테일을 만든 바텐더는 “‘블루큐라소’라는 강한 알코올과 파인애플 시럽, 복숭아, 바닐라 등이 어우러져 달콤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히딩크의 카리스마를 느끼게 한다”고 말한다. 이 칵테일은 사실 지난해 11월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기원하는 뜻에서 만든 것. 하지만 당시만 해도 히딩크 감독이 화제 인물이 될 것이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11월 한 달 동안만 이벤트성으로 판매되고 사라졌다. 하지만 히딩크 감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 칵테일을 기억하는 고객들이 하나둘씩 찾아와 ‘거스 히딩크’에 대한 갈증을 호소하자 다시 선보였다. 이 회사 홍보실의 노은정씨는 “히딩크 칵테일만의 매출을 따로 집계할 수는 없지만 호텔 이미지 메이킹에 큰 도움을 준 것은 확실하다”며 “금액으로 환산할 수 없을 만큼의 효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국내에 진출한 네덜란드 업계도 ‘히딩크의 나라’에서 왔다는 것을 알리기에 여념이 없다. 히딩크가 네덜란드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역임할 당시 그를 TV 광고모델로 기용한 적이 있는 ING생명의 모회사 ING그룹은 기존 광고에 우리 대표팀의 사진을 삽입해 다시 광고를 내보내는 재치를 보이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4강을 기원하며 ‘한국 축구를 이끈 명장 히딩크의 전략’과 ‘ING의 인생계획’을 동일시하는 광고를 내보냈다.

ING생명의 노구미 차장은 “히딩크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그를 직접 기용하기는 어려운 상황에서 그 정도가 최선의 방법”이라고 했다. 그는 또 “히딩크 효과가 직접적으로 매출에 얼마나 영향을 끼쳤는지 당장은 숫자화하기 어렵지만 일단 기업 이미지가 높아진 만큼 향후 기업 성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1999년 ‘네덜란드생명’에서 ‘ING생명’으로 이름을 바꿨을 정도로 자국 이미지를 부각시키지 않는 이 회사가 히딩크 마케팅에 나섰다는 것은 그만큼 히딩크가 대단한 힘을 발휘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히딩크에 대한 이러한 국민적 열광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알 수 없는 일. ‘한철 장사’를 위한 각 업체의 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바쁘기만 하다.





주간동아 342호 (p26~27)

< 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