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원 포인트 재테크

신혼 땐 수입 절반 무조건 저축하라

  • < 이건홍/ 웰시아닷컴(wealthia.com) 금융마스터 >

신혼 땐 수입 절반 무조건 저축하라

신혼 땐 수입 절반 무조건 저축하라
봄철이 되면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신혼부부가 늘어나고 있다. 신혼은 재테크의 출발점으로, 신혼부부의 저축은 각별한 의미를 갖는다. 흔히 신혼 시절의 재테크는 노후의 몇 배 이상의 위력을 갖는다고 한다. 신혼부부는 과연 어떻게 재테크를 해야 할까.

▣ 최소한 수입의 50% 이상은 저축하자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선 신혼부부라면 첫 단추를 잘 꿰어야 든든한 앞날을 보장받을 수 있다. 신혼 시절은 결혼생활 중 지출이 가장 적을 때다. 그렇다면 돈을 모으기에 가장 좋은 시기라는 얘기도 된다. 그런 만큼 최소한 수입의 50% 이상은 저축해야 한다. 월 150만원 정도의 수입이 있다면 매월 75만원 이상은 저축해야 한다. 이때 근로자우대저축 최고 한도인 50만원에 우선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50% 이상 저축하는 습관은 신혼 시절 이후에도 계속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 보자. 세월이 흐르면서 돈 쓸 데가 많아지기 때문에 계속 유지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지만, 어떻게 해서든 실천해 보자.

▣ 내 집 마련 위해 청약부금에 가입하자



신혼 때 살림은 전세로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 당연히 신혼부부에게 내 집 마련은 가장 큰 꿈이다. 월급으로는 집을 살 엄두가 안 나 아예 내 집 마련을 포기하고 사는 신혼부부가 많다. 이렇게 신혼 때부터 내 집 마련을 포기하면 그 기회는 영영 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신혼부부가 내 집을 마련하는 데는 평균 7년 정도 걸린다고 한다. 이는 평균적인 숫자지만 적어도 내 집 마련 시기를 5년 이내에 이룰 수 있도록 해보는 것도 좋지 않겠는가. 내 집 마련을 빨리 이루기 위해 먼저 청약통장에 가입할 필요가 있다. 청약통장은 아파트를 분양받는 데 우선권을 주는 통장이다. 1순위가 되려면 2년이 지나야 하기 때문에 신혼 때 바로 가입해 2년 뒤를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00만원(서울·부산지역 청약예금 최저 예치액) 이상의 일시금이 있다면 청약예금에 가입하고, 그렇지 못하면 매월 15만원 정도를 청약부금에 불입해 2년 후 총 불입액이 300만원 이상이 되도록 해야 한다. 신혼 때의 청약통장이 별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으나, 재테크는 계기가 중요하다. 내 집 마련을 위해 청약통장에 가입하는 것은 분명히 큰 계기가 된다. 청약통장에 가입한 순간부터 마음속으로 내 집을 마련하겠다는 의지가 더욱 강해지고, 저축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해 결국 내 집 마련을 앞당기는 기회가 될 것이다. 여유가 있다면 부부 중 한 사람은 청약부금, 다른 한 사람은 청약예금에 가입해 청약 경쟁률을 절반으로 줄여보는 것도 좋다.

▣ 여유 자금 투자는 절세 상품 활용하자

결혼 전에 모아놓은 여유 자금이 1500만원 정도 된다고 가정했을 때 이를 어디에 투자하는 게 가장 좋을까. 1500만원 정도의 자금이라면 가족 중 만 65세 이상의 노인 명의로 생계형 저축에 투자하는 것이 1순위 절세 방법이다. 그러나 생계형 저축에 가입할 수 없는 경우라면 2순위 절세 방법인 세금우대종합저축에 투자해야 한다. 또 농·수·축협 단위조합이나 새마을금고, 신협의 협동조합예탁금에 가입하는 것도 좋다. 협동조합예탁금은 세금우대종합저축과 별도로 세금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일반 세금우대 상품의 세율이 10.5%인 데 반해 1.5%의 낮은 세율이 적용된다.

1500만원을 절세 상품에 투자하는 것이 당연하다면, 절세 상품 중 어떤 상품을 선택하느냐 하는 것이 문제다. 금리가 워낙 낮다 보니 무조건 안전한 확정금리 상품만 고집할 수 없게 되었다. 투자 성향에 맞는 적당한 상품을 골라야 할 것이다. 투자 성향이 안정적이라면 확정금리 상품의 비중을 높이고, 공격적이라면 주식형 상품의 비중을 높여야 할 것이다. 그러나 신혼 시절이 재테크의 기반을 다지는 시기인 점을 고려해 직접 주식투자나 성장형 상품 등 주식 편입 비율이 높은 주식형 상품에 전부를 투자하는 건 피하는 게 좋다. 다만 지금이 경기 회복기인 점을 감안해 여유 자금의 10~20%를 주식형 상품에 투자하는 것은 확정금리 상품의 저금리를 보완하는 구실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주간동아 2002.05.03 332호 (p26~)

< 이건홍/ 웰시아닷컴(wealthia.com) 금융마스터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