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스와핑과 그룹섹스도 오래된 풍습?

  • < 이선규/ 유로탑 피부비뇨기과 원장 > www.urotop.com

스와핑과 그룹섹스도 오래된 풍습?

스와핑과 그룹섹스도 오래된 풍습?
최근 인터넷에 한국인들이 찍은 것으로 보이는 최초의 그룹섹스 비디오가 돌아다닌다고 한다. 좀더 이상하고 변태적인 성적 쾌락을 추구하는 현대인의 한 단면이지만, 사실 이런 경향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만큼 그룹섹스와 스와핑은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탈리아의 고대 문명사회였던 에트루리아에서는 ‘남자들은 모든 여인들을 공유할 것’이라는 불문율이 있었다. 문헌 기록을 보더라도 이곳에서만큼은 ‘평상시에도 여자들은 나체로 활동하고 남성들이 이를 보고 즐기는 것을 수치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적혀 있다.

파티가 끝난 뒤 보여주는 그들의 관습은 말 그대로 ‘압권’이다. 여성들은 미리 각 방에 들어가 남성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참석자들은 주인의 안내에 따라 각 방에 들어간다. 그리고 한 차례 일이 끝나면 다시 서로 방을 바꾸어 또 한번의 쾌락을 즐겼던 것. 나아가 에트루리아 여성들은 자식의 아버지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은 채 공동으로 키우고 교육한다. 누구의 아이인 줄 모르는 경우도 많았다. 아이들은 어떤 집에 들어가더라도 푸짐하게 먹고 마실 수 있었고 여성들은 남성들과 잠자리를 하는 데 어떤 거리낌도 없었다.

에스키모인들에게도 비슷한 풍습이 있다. 소위 ‘불 끈 후’ 게임이라는 것으로, 어두운 공간에서 불을 끈 후 서로 섹스 상대를 바꿔 잠자리에 드는 것이다. 불이 꺼진다는 사실은 곧 모든 성적 억압이 해체된 상태를 의미한다.

서태평양의 울리티 섬에서는 축제 때 ‘낮을 밤 삼아’ 섹스에 몰두한다. 재미있는 것은 부부와 연인은 함께 섹스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때는 누구든지 새로운 상대를 만들어야 하며 때로는 섹스 상대를 공유하기도 한다. 특정한 규칙을 통해 사람들의 도덕성을 완화시켜 준 것이다.



오늘날의 그룹섹스와 스와핑은 어떻게 보면 이런 문화와 매우 닮아 있다. 하지만 오늘날의 그것은 음성적인 마이너리티의 쾌락 추구욕에 지나지 않는다. 인간의 행태가 ‘문화’가 되기 위해서는 다수 대중의 지지가 있어야 하고 그것이 사회 속에서 일정한 순기능을 해야만 한다. 그렇지 않을 때 그것은 ‘문화’가 아닌 ‘사회악’으로 불릴 따름이다.



주간동아 2001.12.27 315호 (p12~102)

< 이선규/ 유로탑 피부비뇨기과 원장 > www.uroto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