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反昌 3인방’ 펜으로 창 꺾고 복수하나

  • < 김시관 기자 > sk21@donga.com

‘反昌 3인방’ 펜으로 창 꺾고 복수하나

‘反昌 3인방’ 펜으로 창 꺾고 복수하나
‘펜’으로 ‘창’(昌)을 꺾을 수 있을까. 지난 1997년 대선 또는 2000년 총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결별했거나 팽당한 인사들이 회고록을 통해 ‘복수’를 준비중이다. 민국당 김윤환 대표와 이기택 박찬종 전 의원 등이 주인공. 이들은 지나온 정치 여정 등 다양한 내용을 회고록에 담을 계획이지만 이총재에 대한 회한과 감정, 섭섭함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다룬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민국당 김대표는 이미 지난 여름부터 회고록 집필에 들어가 1권을 거의 마무리한 상태. 최근 3당 연합과 영남 후보 모색 등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 이총재와 관련한 내용을 담은 2권의 탈고는 당초보다 조금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 김대표의 한 측근은 “97년 이총재의 대선후보 추대와 정발협 사태, 대선 패배 이후 이총재의 정치 행보 등에 대해 자세히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표의 감정으로 보아 좋은 내용보다 부정적 내용으로 채워질 것은 불문가지.

이기택 전 의원은 회고록뿐만 아니라 영상물 제작에 좀더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 전언이다. 4·19 때부터 시작된 자신의 정치 역정을 담은 이 영상물의 마지막 부분에 이총재와의 악연이 소개될 예정. 이 전 의원 주변에서는 “지난해 총선 당시 이총재에게 배신당한 이 전 의원의 서운한 감정이 그대로 묻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한일공동어업협정 파기와 관련, 1000만명 서명운동에 몰두하고 있는 박찬종 전 의원의 경우 지난 97년 대선 당시 이총재의 아들 정연씨의 병역비리 관련 대국민 사과 등 세 가지의 요구조건을 제시한 사연을 소개하고 이총재가 독선과 전횡으로 일관한 일들이나, 대선에서 패배한 내용 등을 적나라하게 표현할 것이라고 측근들은 설명했다

이들 ‘반창(反昌) 3인방’의 회고록 출간 예정시기는 내년 4월. 묘하게도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이다. 그래서 대선 전초전인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총재의 아픈 부분을 거론해 ‘복수혈전’에 나선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주간동아 2001.12.27 315호 (p12~12)

< 김시관 기자 > sk21@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