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간장전쟁’ 밥그릇 싸움으로 끝날라

  • < 성기영 기자 > sky3203@donga.com

‘간장전쟁’ 밥그릇 싸움으로 끝날라

‘간장전쟁’ 밥그릇 싸움으로 끝날라
일부 간장업체의 ‘혼합간장 유해성 논란’으로 촉발된 ‘간장 파동’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한 채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고 있다. 최근 간장 파동은 ‘햇살 담은 조림간장’으로 간장 시장에 후발 주자로 뛰어든 대상이 “산분해 간장이 포함된 시중의 혼합간장에 발암 물질의 포함 가능성이 크다”며 자사 제품을 전량 회수하겠다고 나서면서 불거졌다. 대상은 이러한 선언 이후 지금까지 유통된 혼합간장 35톤을 회수해 전량 폐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작 대상이 막대한 광고비를 써가며 유해성 논쟁을 제기한 뒤에도 웬일인지 소비자들이 혼합간장을 기피하는 현상이 별로 나타나지 않고 있어 대상측을 애태우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이미 산분해 간장 유해성 논란이 새로울 것이 없는 데다 정부에서 유해성 물질의 주범으로 꼽히는 DCP(Dichloro Propanol)와 MCPD(Monochloro Propanediol)의 잔류 허용 기준치를 두고 관리하고 있어 소비자들이 그동안 입맛에 맞는 혼합간장을 여전히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다른 업체들도 대상에 공문을 보내 소비자들을 불안하게 하는 유해성 논쟁을 계속할 경우 공동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가 하면, 대상의 장류 원료 납품을 거부할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다. 그러나 대상은 “어차피 중장기적으로 간장 시장이 양조간장 쪽으로 재편될 것이기 때문에 단기적 손실은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대한장류공업협동조합 김동현 실장은 “국산 제품에 대한 불신이 가중될 경우 수입 제품이 국내 소비자들의 밥상을 차지할지도 모르는 일”이라고 우려했다. 간장 파동이 정작 소비자들은 소외된 채 간장업계의 ‘땅 뺏기’ 싸움이 돼버린 것이다.



주간동아 2001.11.22 310호 (p13~13)

< 성기영 기자 > sky3203@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