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직업별 술문화’ 알면 취업해서 편리해요

  • < 최영철 기자 > ftdog@donga.com

‘직업별 술문화’ 알면 취업해서 편리해요

‘직업별 술문화’ 알면 취업해서 편리해요
“검사는 ‘노털카족’, 의사는 ‘폭주족’, 화가는 ‘나홀로족’, 은행원은 ‘얌체족’….”

취업 준비생의 진로 선택을 돕기 위한 ‘직업인별 술문화 행태 보고서’가 나와 눈길을 끈다. 이런 이색 보고서를 낸 주인공은 연세대학교 취업담당관 김농주씨(48). 그는 지난 93년부터 8년간 자신이 만난 720여명의 각기 다른 직업인들과의 술자리를 분석해 10월 말 이 같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는 교수 건축사 교사 의사 등 25개 직업군이 가진 음주문화의 특징, 세태, 문제점 등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어 벌써부터 예비 취업생의 ‘필독서’가 되고 있다. 연세대에서는 이를 입사원서 작성과 면접 준비에까지 이용하고 있는 실정. 그의 보고서에 나타난 직업인별 술 마시는 행태 중 눈에 띄는 사례는 우선 교사들. 보고서에 따르면 교사는 ‘분필가루 해소에는 소주 한잔과 돼지비계가 최고’라는 가설을 ‘신앙’처럼 믿는 직업군으로 김치찌개를 선호하고 적은 돈으로 오래 술을 마시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 또 군인(장교)들은 누가 술이 더 센지에 따라 직업적 자신감, 체력, 충성심을 평가받을 정도로 술문화가 엄격하다.

특히 검사의 경우 받은 잔을 그 자리에서 마셔야 하는 소위 ‘노털카’를 통해 집단적 연대의식을 강화하는 스타일. ‘검사 동일체’ 원칙이 술자리에까지 반영되는 경우가 많다는 게 김씨의 ‘주석’이다. 따라서 장교나 검사를 직업으로 택하고 싶은 사람은 숙취 해소 방법이나 술 마시는 요령을 과학적으로 배울 필요가 있다고 김씨는 충고한다.

이 밖에도 폭주를 즐기며 가장 시끄럽게 술 마시는 직업군은 의사이고, 기업전문 변호사는 호텔에서, 민사사건 전문변호사는 한정식집에서 주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92년쯤 저의 추천으로 항공사에 들어간 학생이 그 조직의 술문화를 견디지 못해 그만두는 것을 보고 ‘술자리 문화’를 분석하기 시작했습니다.” 김씨는 이제 자신의 주량과 술버릇도 직업을 선택하기 위한 중요한 요소가 됐다고 강조했다.



주간동아 2001.11.15 309호 (p97~97)

< 최영철 기자 >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