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美와 끼’로 뭉친 당찬 새내기

  • < 김대오/ 스포츠 투데이 연예부 기자 > nomoretears@mac.com

‘美와 끼’로 뭉친 당찬 새내기

‘美와 끼’로 뭉친 당찬 새내기
잘나간다 싶으면 일단 씹고 보는’ 우리 연예계에서 스타가 되기 위한 자질을 꼽으라면 바로 웬만한 비난에도 기죽지 않고 앞만 보며 달려가는 ‘뚝심’이다. 지난 해 미스코리아 미 출신으로 ‘아름다운 얼굴’과 ‘멋진 몸매’로 먼저 알려진 손태영(22) 같은 경우엔 더욱 그렇다.

손태영은 같은 해 미스코리아 출신들과 함께 방송활동을 시작했지만 다른 두 사람보다 먼저 두각을 나타냈다. 데뷔하자마자 KBS 2TV ‘야! 한밤에’의 메인 진행자로 스타트를 끊더니 SBS ‘생방송 인기가요’에 이어 탤런트 김현주의 후임으로 MBC ‘섹션TV 연예통신’을 김용만과 함께 진행했다. 데뷔 한 지 1년도 안 된 신인이 3개 공중파 방송사의 메인 프로그램 진행자로 발탁되었다는 것은 조금 뜻밖의 일. 하지만 ‘야! 한밤에’와 ‘생방송 인기가요’는 시청자들에게서 ‘함량 미달’이라는 비난의 소리를 들으며 중도하차 했고, ‘섹션TV 연예통신’은 소속사가 연제협(연예제작자협회)에 가입된 바람에 본인 의사와는 상관없이 소유진에게 마이크를 넘겨주는 불운을 겪기도 했다.

이쯤 되면 기가 죽을 법도 하지만 손태영은 오히려 “그만큼 많은 분들의 기대가 컸던 것 같아요”라면서 “더욱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죠”라고 환하게 웃는다. 어디 믿는 구석이 있어서일까.

요즘 시청률의 탄력을 받기 시작한 KBS 2TV 미니시리즈 ‘순정’에서 보이는 손태영의 모습에서 자신감의 정체를 발견할 수 있다. 그녀가 이 드라마에서 맡은 배역은 극중 주인공인 이찬석(류진)의 여자친구 차다혜역. 어린 시절 불의의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고 형사반장인 삼촌(천호진) 밑에서 자랐지만 티 없이 맑은 성격의 소유자다.

“드라마 제작 전에 작가를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는데, 제 평소 성격을 모델로 극중 배역의 성격을 만드셨다고 해요. 그래서 첫번째 드라마 출연이지만 저를 보여드린다는 마음으로 편하게 연기하고 있어요.”



사실 손태영은 드라마 ‘순정’의 제작 스태프와 함께 출연하는 연기자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있다. 정성효 감독도 촬영장에선 눈물을 쏙 뺄 정도로 엄격하기 이를 데 없지만, 밖에선 데뷔작이라는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는 손태영을 따뜻하게 감싸고 있다는 후문.

이런 주변 사람들의 배려와 최근 드라마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손태영의 연기에 대한 칭찬이 점점 늘어나면서 자신감도 생겼다. 하지만 손태영은 “아직도 촬영하다 감독님에게 혼나 분장실에서 눈물 흘릴 때가 많아요” 라고 고백한다.

그러나 달랑 모자 하나에 찢어진 청바지 차림으로 돌아다니는 평소 모습이나, “시장가게 주인들이 물건값을 깎아줄 때 인기를 실감해요”라며 즐거워하는 모습은 영락없이 발랄한 신세대다.

사실 자신감이란 건 좌절을 겪어본 사람만가질 수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데뷔 1년 동안 연예가의 쓰고 단맛을 모두 맛본 손태영의 자신감은 그래서 더욱 단단해 보인다.



주간동아 2001.10.04 304호 (p186~186)

< 김대오/ 스포츠 투데이 연예부 기자 > nomoretears@mac.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