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자와 함께

동교동 정치 청산하라 外

동교동 정치 청산하라 外

동교동 정치 청산하라 外
▶ 동교동 정치 청산하라

커버스토리 ‘동교동 정치’를 읽고 여당의 국정운영에 대해 걱정이 앞선다. 지금까지 김대중 대통령과 민주당은 조작적인 수적 우위에 입각해 야당 등 비판세력의 견제를 묵살해 왔다. 당파적 기획으로 이른바 동교동의 의사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방식으로 국정에 임한 것이다. 각 분야에 걸친 개혁 프로젝트가 그러했고, 인사정책이 그러했다.

대통령은 군중동원 정치보다는 여야 합의와 컨센서스의 정치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이다. 그런 차원에서 동교동 정치는 과감하게 청산해야 한다.

박홍희/ 광주시 동구 학동

▶ 항생제 오남용 언제까지



‘의약분업이 약화를 키웠다’를 읽었다. 처방과 조제를 분리하면 항생제 처방이 준다는 복지부의 말을 믿고 시작한 의약분업이 벌써 1년이 지났다.

그러나 전 세계 최고의 항생제 남용 국가라는 불명예 꼬리표가 떨어지기는커녕 의약분업 이전보다 더 많은 항생제를 처방하고 있다. 감기라도 걸려 일부 동네의원을 찾으면 주사 한 대에 두툼한 3일치 약은 기본이다. 1년밖에 안 된 의약분업이 빨리 정착하기를 바란 것이 지나친 기대였는지 의약당국에 묻고 싶다.

안정수/ 서울시 동대문구 답십리 5동

▶ 자녀와 자주 눈을 맞추세요

‘아이 망치는 유아 비디오증후군’을 읽었다. 영유아기 때의 비디오 시청은 도리어 아이에게 나쁘다는 것을 어렴풋이 알고 있었지만 아이에게 자폐증이나 정신적 질환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은 생각도 못했다.

가족의 사랑으로 커야 할 아이가 강렬한 시각적 자극에 자주 노출되면 아이의 두뇌가 돌이킬 수 없는 상태가 될 수 있다고 하니 부모의 생각이나 교육방침이 정말 중요한 것 같다. 질병은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다고 했는데 부모는 아이와 눈을 맞추면서 이야기하는 등 항상 관찰하는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

최은점/ 부산시 중구 중앙동5가

▶ 감탄사로 비속어 쓸 필요 있나

사이버클릭 ‘감탄사로 바뀐 씨바와 졸라’를 읽으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런 말을 많이 사용하는 원인은 사람들이 ‘빨리빨리 문화’에 익숙해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곧 현대인이 생각의 단순화와 즉흥적 행동을 원하기 때문이다.

우리말 오염의 심각성은 참으로 큰데 이 글에서는 ‘그들을 이해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었다. 그런데 나는 솔직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 서로 감탄할 일에 좋은 말을 놔두고 굳이 비속어를 쓸 필요가 있는지 의문스러울 뿐이다.

박종형/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3가



주간동아 2001.09.27 303호 (p102~10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