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넷 플라자

디지털 제품, 인터넷 뒤지면 싸게 살 수 있다 外

  • < 명승은 · 월간 아하! PC기자 mse0130@ahapc.com>

디지털 제품, 인터넷 뒤지면 싸게 살 수 있다 外

디지털 제품, 인터넷 뒤지면 싸게 살 수 있다 外
필름 카메라와 아날로그 캠코더의 자리를 디지털 제품이 급속하게 파고들고 있다. 코닥, 캐논, 올림푸스, 니콘, 신도리코 등 아날로그 카메라를 만들어 오던 많은 회사들이 앞다퉈 디지털 카메라를 주력제품으로 내놓고 있다. 보급형에서 전문가용까지 가격-기능의 스펙트럼도 엄청나게 넓어졌다.

디지털카메라의 필요성을 인정하는 네티즌이라도 막상 구입단계에선 혼란을 느낄 수밖에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카메라를 사려고 하는 목적이 무엇인지를 먼저 정해야 한다는 점이다. 인터넷을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디지털카메라 값은 천차만별이다. 20만원도 채 안 되는 제품에서부터 200만원을 훌쩍 넘는 전문가용까지 다양하다. 물론 디지털 캠코더는 이보다 훨씬 비싸다. 보통 화소로 값이 매겨지는데 100만 화소급은 20만원에서 40만원, 200만 화소급은 35만원에서 90만원, 300만 화소급은 70만원에서 190만원 정도까지 다양하다. 화소가 높은 카메라는 메모리나 기타 기능도 좋다.

문제는 실용성이다. 예를 들어 홈페이지 제작을 위해 디지털카메라가 필요하다면 굳이 높은 화소를 택할 필요가 없다. 보도용 사진에 필요하다면 반대로 높은 화소제품을 사야 한다. 각 화소의 차이는 사진의 크기라고 생각하면 된다. 같은 장면을 1024×768 픽셀로 찍는지, 1600×1200 픽셀로 찍는지의 차이다. 따라서 같은 크기로 축소하거나 인쇄하고 보면 큰 차이를 못 느낀다. 홈페이지나 간단한 전자앨범 제작용이라면 화소보다는 메모리 양과 편의성을 고려한 다음 130만 화소급 정도면 충분할 것 같다. 화소가 그 이하일 경우 사진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는 점을 각오해야 한다.

요즘은 다기능 디지털 카메라도 선보이고 있는데 화상채팅용 PC 카메라, MP3 플레이어, 디지털 카메라, 심지어 디지털 캠코더 기능까지 하나로 묶은 제품이 그것이다. 이전에 팩스, 전화, 프린터, 복사기가 합쳐진 복합 사무기기가 등장한 것과 유사하다. 이들 가운데는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고 광고하는 제품이 있다. 동영상은 보통 320×240 픽셀 크기로 찍히며 AVI나 MPEG1 파일형식으로 저장된다. 동영상을 저장할 수 있는 시간은 메모리의 크기에 좌우된다. 그것은 메모리를 늘리기 위해 돈을 더 써야 한다는 의미다. 참고로 16MB 정도의 컴팩트 플래시 하나가 7만원 정도다. 따라서 제품광고와 현실은 다른 경우가 많다. 즉, 볼 만한 화질로 30분∼1시간 정도 동영상 촬영하는 디지털 카메라를 갖기 위해 드는 비용이 아직은 엄청나다는 것이다.



디지털 카메라도 나름대로 촬영 방법이 있다. 이를 배우기 위해 많은 사람들의 경험담을 듣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디지털 카메라 인터넷 동호회(www.digika.net)는 디지털 카메라 촬영술의 노하우를 일러준다. 신제품 리뷰가 곁들여 있고 회원들 사이의 정보교류도 활발한 편이기 때문에 사전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디지털 카메라 구입을 원하는 사람들에겐 디지털 카메라 전문 쇼핑몰인 디지털플라자(www.digitalplaza.co.kr) 디지털매이트(www.cameramate.co.kr) 디지털월드(www.digitalcnc.com)가 유용하다. 이곳에선 최신 디지털 카메라 제원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또 이용자가 올린 구매자 평가란을 보면 제품의 장단점을 파악할 수 있다. 중고 제품을 싸게 살 수도 있다.

마지막으로 충전지 한 벌을 더 사두라고 말해주고 싶다. LCD 창을 이용할 때가 많은데다 저장하는 작업에서 배터리 소모량이 많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1.03.15 275호 (p76~76)

< 명승은 · 월간 아하! PC기자 mse0130@ahapc.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